고용노동부 Logo
2016-03-10 14:06
고용노동부, 청년여성 고용대책 현장감담회 개최
과천--(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0일 -- 고용노동부 고영선 차관이 청년여성의 일자리 문제에 관한 청년여성과 기업체 인사담당자들의 솔직하고 기탄없는 이야기를 듣기 위해 3.10(목) 14시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청년여성 고용대책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금번 간담회에는 여성인력개발센터외에 정부 취업지원정책을 총괄하는 고용센터와 청년취업에 특화된 대학창조일자리센터의 관계자가 참석하여 현행 청년여성 취업지원 현황을 설명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였다.

※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는 정부의 여성취업지원프로그램을 위탁받아 운영하는 특화 취업지원기관으로 새일센터, 취업성공패키지, 계좌제 훈련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대학로를 기반으로 공연예술 일자리 창출사업을 추진하는 등 많은 청년여성의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여성들은 취업하기 어려운 사회적 현실과 정책의 문제점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하였고, 고용환경에서의 차별적인 사회적인식과 남여의 일자리 격차 극복방안, 정부에 대해 바라는 점 등을 의견으로 제시하였다.

또한 기업에서도 지역의 산업구조상 여성이 선호하는 직종이 부족하고, 고급여성인력을 채용하고 싶어도 기업여건상 일·가정양립 환경이 부족하여 채용이 쉽지 않은 애로사항 등을 언급하였다.

대학창조일자리센터 현장의견 수렴결과 “청년여성이 청년남성에 비해 진로결정 및 커리어를 개발하는 시기가 늦어 더 나은 일자리로 진입하지 못하는 문제가 있으며, 심리적 장벽으로 인한 적극적 구직활동의 한계, 선배 등으로부터의 역할모델 및 정보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취업시장에서 성차별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심리훈련 개발과 경력단절을 예방할 수 있는 진로의식 강화교육이 필요하며, 특히 출산과 육아로 인해 여성의 취업을 제한하는 사회적 인식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정부에서는 3월 중 청년여성을 포함한 청년·여성고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청년여성들에게 입직단계부터 ‘괜찮은 일자리’취업을 지원하여 경력단절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학창조일자리센터에서 청년여성 진로설계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인문계 여성의 취업역량을 높이기 위해 인문계 친화직종(IT, SW 등)의 기술훈련 과정 참여기회를 확대하는 내용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고영선차관은 “어려운 경제상황과 노동개혁 입법지연 등으로 청년일자리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더 어려움을 격고 있는 청년여성의 취업애로 문제에 대해 안타까움을 전하며, 청년이 체감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며

특히, 청년여성들이 입직단계부터 질 좋은 일자리에 취업하여 경력단절 없이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일·가정양립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고용노동부
    여성고용정책과
    김영진 사무관
    044-202-7479
고용노동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고용노동부
여성고용정책과
김영진 사무관
044-202-7479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취업  정책/정부  정부  행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