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촌공간 서로 Logo
2016-03-11 09:00
서촌공간 서로, 컨텐츠 개발 프로젝트 ‘서로 쇼케이스 페스티벌’ 개최
  • ‘한정된 공간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창조적 아이디어가 살아 숨쉬는 시간
    4월 1일부터 한 달간 다양한 장르의 5개 단체, 5개 작품 올라가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1일 -- 가능성을 모색하는 공간 ‘서촌공간 서로’(이하 ‘공간 서로’)가 4월 한 달간 ‘2016 Seoro Showcase Festival’ 을 개최한다.

2015년 4월에 개관한 ‘공간 서로’는 ‘한정된 공간에서 무한한 가능성을’이라는 목적을 가진 블랙박스형 소극장으로, 개관 이후 장기적인 로드맵을 가지고 기획 공연뿐만 아니라 인큐베이팅 프로젝트 사업 등 공간에 특화된 창작 콘텐츠 개발에 주력해 왔다.

4월 1일부터 열리는 ‘2016 Seoro Showcase Festival’ 역시 콘텐츠 개발 프로젝트로, 공모를 통하여 선정된 4팀과 초청팀 1팀 등 총 5팀과 함께 무용, 음악, 연극,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하게 된다.

‘2016 Seoro Showcase Festival’은 역량 있는 신진 아티스트들을 지원하고 콘텐츠를 개발하는 등 여타의 공연장에서도 진행하고 있는 기능들을 기본적으로 갖추고 있지만, 아티스트들이 그동안 개발해 왔던 콘텐츠의 차별화된 개성과 기능을 집중하여 발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공간 서로’의 이지연 대표는 “작은 공연장의 특성상 공연 관계자들이 정례적으로 둘러 볼 가치가 있는 페스티벌로 키우고, 그들이 하고픈 이야기, 경험하고 싶은 시간들을 모니터링하여 아트마켓으로서의 기능도 포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에 선정된 팀에게는 공간과 제작비를 지원해 아티스트들이 창작에 대한 경제적 부담 없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자유로이 실험할 수 있도록 하며, 그로 인해 더욱 개성 있는 작품이 나올 수 있도록 돕는다. 뿐만 아니라 쇼케이스 본연의 기능으로 아티스트의 창작 역량과 함께 작품의 시장성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 ‘2016 Seoro Showcase Festival’은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다양한 시도를 통해 실험적인 작품을 보다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자 아티스트로 하여금 한 발짝 더 내딛는 그 시작점이 될 것이다.

‘공간 서로’의 ‘2016 Seoro Showcase Festival’ 무대를 장식할 팀은 초청작 이희문의 ‘깊은 사랑’과 함께 8대 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4개 팀으로 총 5개의 공연이 올라간다. 무려 8대 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당선된 네 팀은 현재 대학로 등지에서 각 분야별로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들로, 연기, 무용 등 다양한 재능을 바탕으로 1인 뮤지컬을 연출한 바 있는 ‘성종택, 유성일(무용)’, 장르를 융합하는 창작활동으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예술창작공장 콤마앤드(음악극)’, 동서양을 넘나드는 작법과 타악연주로 음악적 차별화를 추구하는 ‘우현주X송문수(국악)’, 그리고 컬렉티브형 연극 창작팀인 ‘극단 문’ 등이다.

4월 1일~4일까지 만나게 되는 성종택, 유성일의 ‘Dancing In The Asphalt Jungle’은 아스팔트라는 특정한 공간에서 펼쳐지는 신체극으로, 무용과 연극이 만난 독특한 작품이다. 언제나 함께하고 있기 때문에 놓칠 수 있는 아스팔트라는 보편적 공간의 아이러니한 면과, 그와 함께 변질되어가는 우리의 모습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4월 7일~10일까지 올라가는 예술창작공장 콤마앤드의 ‘콩나물 버스’는 음악극이며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되었다. 트로트, 포크, 발라드 등 7080 세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추억 속의 음악과 그 시절을 그대로 재현해 낸 무대, 의상, 소품들까지 만나 볼 수 있다. 지금은 사라져 버린 직업 버스안내양의 이야기를 통해 과거와 현재의 청춘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4월 14일~17일까지 올려지는 우현주X송문수의 ‘굿-사운드 Gut-Sound’는 한국 전통 음악의 한 갈래인 굿의 장단과 다양한 사운드들의 조화를 통하여 새로운 시공간적 경험을 할 수 있는 청취적 확장을 꾀한다. 이들의 음악 속에서 무방향, 무패턴, 무정형의 무아지경에 빠져 볼 수 있을 전망이다.

4월 21일~24일까지 올라가는 극단 문의 ‘노래의 힘’은 ‘나’의 이야기를 생의 극적인 순간들에 함께 했던 노래들과 함께 ‘나’의 목소리로 풀어 나간다. 15분짜리 에피소드가 하나씩 진행되면서, 관객들은 점차 자기 목소리로 불려지는 노래의 힘을 실감하게 된다. 시간이 흐르고 모든 것이 변해도 우리는 계속 노래를 부를 것이다.

4월 28일~5월 1일에는 초청작 이희문의 ‘깊은 사랑’이 올라간다. 농한기 시절 놀고 있는 땅을 깊게 파 사랑방을 만들고 소리꾼들과 귀명창들이 모여 소리를 나누었던, 지금은 사라져 버린 경기민요의 전통문화이다. 그 동안 잊혀졌던 과거의 독특한 문화를 오늘날 다시 현재를 살고 있는 당신과 만나게 하고자 한다.

‘2016 Seoro Showcase Festival’ 은 2016년 4월 1일부터 5월 1일까지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3시, 6시, 일요일 오후 4시에 서촌공간 서로에서 만날 수 있으며, 예매는 인터파크와 서촌공간 서로를 통해 할 수 있다.

티켓은 개관 1주년 기념 이벤트로 전석 1만원에 판매 중이며, 패키지로 구매 시 최대 30%까지 할인 받을 수 있어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공연 개요]
공연명: 2016 SEORO SHOWCASE FESTIVAL
공연장: 서촌공간 서로
공연 일정:
4월 1일~4일 성종택, 유성일 ‘Dancing In The Asphalt Jungle’
4월 7일~10일 예술창작공장 콤마앤드 ‘콩나물 버스’
4월 14일~17일 우현주X송문수 ‘굿-사운드 Gut-Sound’
4월 21일~24일 극단 문 ‘노래의 힘’
4월 28일~5월 1일 초청작 이희문 ‘깊은 사랑’
공연 시간: 평일 저녁 8시. 토요일 3시, 6시, 일요일 4시
티켓 금액: 전석 10,000원
관람 연령: 만 7세 이상
러닝 타임: 60분
주최: 서촌공간 서로
문의: 서촌공간 서로

[단체 및 작품 소개]
성종택
성종택은 대학시절 시민연극을 처음 접하였고 대학을 졸업한 후 극단 작업과 함께 극장에서 기획을 겸했다. 그리고 2013년부터 실연을 하기 시작하며 극단 이와삼에서 기획과 배우로 활동하였고, 무엇보다 움직임과 몸에 관심을 가져 마임극단 상상바람에서 활동하였다. 이후에 몸에 대해 더 깊이 공부하고 훈련하고자 2014년부터 트러스트무용단에 입단하여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공연을 통해 관객들에게 가볍게나마 웃음을 줄 수 있는 것이 그의 소박한 바람이고, 공연으로 아름다운 사회를 만드는 것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으로 작업하고 있다.

유성일
유성일은 공연예술을 전공하고 연극 ‘최면’, 뮤지컬 ‘매의 아들’, 슈퍼쇼6 등에서 스텝으로 활동하며 조명, 음향, 무대 등 다양한 방면으로 계속 공부하고 있다. 공연으로부터 오는 행복을 본인뿐만 아니라 관객들에게 전달해 주고자 소망한다. 그리고 공연자와 관객 모두가 자신의 삶을 한 번 더 생각해보고 더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도움이 되는 것이 목표이다.

퍼포먼스/Dancing In The Asphalt Jungle
깨끗하고, 견고하고, 편리한 아스팔트 위에 한 남자가 서 있다. 어느 날 지하철 속에서 맞이하는 나방처럼 아스팔트 위에 서있는 그도 이질적이다. 그는 아스팔트 위에서 그의 모습처럼 위태로운 춤을 춘다. 아스팔트라는 가면에 가려진 그는 웃고 있지만 소리가 나지 않는다. 낙엽이 부숴지는 소리와 함께 그의 웃음 소리도 사라졌다.

예술창작공장 Comma, And
예술창작공장 Comma, And는 ‘쉼표, 그리고 나아가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콤마앤드는 사회와 사회 속 개인의 관계를 소재로 작품을 창작하며, 연극, 미술, 영화, 무용, 음악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서로의 장르를 융합한 창작활동을 통해 현재를 살아가는 이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한다.

음악극/콩나물버스
‘5포세대’를 넘어 ‘N포세대’라고 말하고 있는 현재의 청춘들, 꿈꾸는 것조차 죄인처럼 느끼는 청춘들에게 1970년대, 그때 그 시절의 버스안내양의 이야기를 통해 콩나물시루같이 빡빡한 현실 속에서 희망을 향해 오늘도 달려 보자. 연기력과 가창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깨알 같은 재미와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음악, 복고풍의 의상, 소품 등으로 온가족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악극이다.

우현주x송문수
한국 전통 음악 작곡가 우현주와 타악 연주가 송문수는 동-서양 음악어법을 통한 동시대적 작곡활동과 한국 전통 타악기와 서양 타악기를 통한 사운드적 차별화를 꾀하며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하고 있다. 현대 국악은 단순한 어법적 활용을 넘어 점차 음악의 주체가 되고 있다.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컨텐츠와 플랫폼으로 시도되는 이러한 흐름은 우현주x송문수의 프로젝트 ‘굿-사운드’를 시도하게 하였다.

현대 국악 프로젝트/굿-사운드 Gut-Sound
프로젝트 ‘굿-사운드’는 한국 전통 음악의 한 갈래인 굿의 장단과 다양한 소리와의 조화로 청취적 확장을 이룬다. 타악기의 무방향적 소리 그 자체와 무방향, 무패턴의 굿장단은 다양한 사운드와 그 형태가 비슷하다. ‘굿-사운드’는 이 둘의 조화를 꾀하며 새로운 시공간적 경험을 할 수 있게 한다. 또한 굿이라는 것에 대한 청각적 심미적 탐구 그 이상의 깊이 있는 인문학적 의미를 함께 전달하고자 한다.

극단 문
극단 문(theater Moon)은 미술작가 임은주와 드라마 작가 정진새를 축으로 배우와 연출, 디자이너들과 협업으로 프로덕션을 꾸리는 컬렉티브형 연극-창작팀이다. 극단문은 시대를 살아가는 ‘나’의 이야기를 무대 위의 ‘나’의 목소리로 풀어간다 .이들은 자신들이 만든 무대 위의 ‘나’를 통해 객석의 또 다른 ‘나’들과 공감하고자 한다.

연극/노래의 힘
연극 노래의 힘은 생의 극적인 순간들에 함께 했던 노래들을 통해 돌아보는 우리 자신에 대한 이야기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 ‘하늘나라동화’, ‘위아더퓨처’에는 어떤 사연이 담겨있을까? 15분짜리 에피소드가 하나씩 진행되면서, 관객들은 점차 자기 목소리로 불려지는 노래의 힘을 실감하게 된다.

이희문
전통이라는 진영에서 과거와 현재, 한 시대를 관통하기 위해 자신과 끊임없는 전투를 하고 있는 경기 소리꾼 이희문. 100년을 넘게 구전되어 온 강한 생명력을 가진 민요는 우리네 삶의 놀이와 유희의 수단이었는데, 언젠가부터 예술이라는 벽장 속에 갇혀 사람들이 이따금씩 찾아보는 것이 되었다. 이희문은 많은 사람들과 함께 놀며, 전통적이건 현대적이건 상관없이 자신 안에 공존하는 모든 것을 표현하는 소릿광대가 되기를 바란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이며, 2014 KBS국악대상 민요상, 2015 문화체육관광부 포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했고 현재 이희문컴퍼니 대표이다.

국악/깊은 사랑
깊은 사랑, 일반적으로 Deep Love를 연상하게 된다. 그러나 농한기가 되면 놀고 있는 땅을 깊이 파서 쉼터, 사랑방을 만들고 종종 소리꾼들을 불러 소리를 듣곤 했던 전통문화를 ‘깊은 사랑’이라고 한다. 이때 소리꾼들은 이 마을 저 마을을 불려 다니며 소리를 했고, ‘깊은 사랑‘에는 귀명창들이 모여 앉아 소리를 듣곤 했다. 하지만 ‘깊은 사랑’은 임시적이고 특수한 공간이어서 지금은 그 모습이 사라져 찾아 볼 수가 없다. 단지 그곳에서 소리를 했었던, 70세를 훌쩍 넘긴 인간문화재 명인들의 이야기로만 전해질 뿐이다. 잊혀졌던 과거의 독특한 문화 ‘깊은 사랑’을 이희문만의 방식으로 오늘날 다시 현재를 살고 있는 사람들과 만나려 한다. 그는 말한다. ‘깊은 사랑’에 와서 잠시 쉬었다 가라고, 그리고 그 특별한 공간과 특별한 시간을 잠시만 함께 하자고.

[패키지 할인 안내]

SEORO MANIA PACKAGE
5개 공연 50,000원->35,000원(30% 할인)
판매 기간: 2016년 3월 15일까지

SEORO SELECT PACKAGE
3개 공연 30,000원->24,000원(20% 할인)
판매 기간: 2016년 3월 15일까지

서로 패키지 구매는 전화 예약만 가능하며, 예약 시 관람할 공연의 날짜 및 시간까지 지정 완료 해야 예매가 완료된다.

서촌공간 서로 개요

2015년 4월에 개관한 ‘서촌공간 서로’는 아담한 공간에서 공연과 함께 아티스트와 이야기를 나누며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공연자와 관객이 편안하게 소통할 수 있는 아담한 규모로 만들어졌으며, 무대 구성을 여러 형태로 시도할 수 있는 블랙박스형 소극장이다.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품과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의 인큐베이터 역할로 예술가들의 재능이 빛을 발할 수 있는 표현의 공간이며 찾아오는 이들에게는 가까운 거리에서 아티스트들의 새로운 도전과 시도를 즐기며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기쁨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되고자 한다.
  • 언론 연락처
  • 서촌공간 서로
    홍보마케팅
    목귀인
    02-730-2502
    Email 보내기
서촌공간 서로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촌공간 서로
홍보마케팅
목귀인
02-730-2502
Email 보내기

웹사이트: http://spaceseoro.com
서로 쇼케이스 페스티벌 포스터 (사진제공: 서촌공간 서로)
서로 쇼케이스 페스티벌 포스터
(사진제공: 서촌공간 서로)
211x300
337x480
2324x3307
  • 서로 쇼케이스 페스티벌 포스터 (사진제공: 서촌공간 서로)
  • 서로 쇼케이스 페스티벌 포스터 (사진제공: 서촌공간 서로)
  • 서로 패키지 연장 안내 (사진제공: 서촌공간 서로)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공연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