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Logo
2016-03-14 16:06
농촌진흥청, 연구 개발 7대 분야 기술 수준…미국의 약 83%
전주--(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4일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이 2015년도 농촌진흥청 연구 개발 7대 분야 36개 핵심 기술 수준을 종합 평가한 결과, 세계 최고 기술국인 미국의 83.4% 수준이며, 기술 격차는 5.2년이라고 발표했다.

7대 분야: ▲농업 생명공학 기술 ▲국민식량의 안정 생산 기술 ▲친환경농업 및 안전 농축산물 생산 기술 ▲농축산물 고품질 안정 생산 기술 ▲농업 기계화, 자동화 기술 ▲농업생물자원 다양성 확보 및 이용 기술 ▲미래 농업 기술

농업과학 기술 수준 평가는 농촌진흥청이 농업 과학 기술의 세부 핵심 기술을 대상으로 2005년부터 5년 마다 기술 수준을 평가하고 있으며 연구 개발 중장기 전략 수립 등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2015년 기술 수준 평가’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함께 농업 과학 기술 7대 분야 36개 핵심 기술에 대해 미국, 유럽연합(EU) 등 10개 나라를 대상으로 국내·외 기술 분야별 전문가를 추천받아 델파이조사를 했으며, 논문과 특허분석도 병행했다.

* 10개 나라: 한국, 미국, 일본, 중국, EU, 호주, 인도, 캐나다, 브라질, 러시아

36개 핵심 농업 과학 기술의 수준은 세계 최고 기술 보유국인 미국의 83.4%로 2010년(80.7%)에 비해 향상됐으며, 10개 나라 중에서는 미국과 유렵연합(EU), 일본, 캐나다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중국은 75.4%로 우리나라보다 8.0%p 낮음).

또한, 기술 수준이 80% 이상인 분야는 농축산물 고품질 안정 생산 기술 등 21개로, 5년 전 11개에 비해 크게 늘어 분야별 기술력이 많이 향상됐음을 알 수 있었다.

기술 수준이 가장 높은 분야는 ‘농축산물 고품질 안정 생산 기술’로서 최고국 대비 90.5% 수준이며, ‘인삼 생산 기술’과 ‘벼 품종 육성과 재배 기술’ 등이 상위 10개 핵심 기술에 포함됐다. 특히, ‘인삼 생산 기술’은 우리나라가 최고 기술국으로 평가됐다.

기술 수준이 다소 낮은 분야는 ‘도시·치유 농업 기술’, ‘재해 예방 기술’ 등 ‘미래 농업 기술’ 분야의 기술들이 포함돼 전략적인 기술 향상 방안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전체 핵심 기술의 종합 기술 격차는 최고 기술국인 미국에 5.2년, 유럽연합(EU)에 3.7년, 일본에 3.2년 뒤져 있으며, 중국에는 2.5년 앞섰다. 이는 2010년 분석 결과보다 다소 줄어든 것이다.

무엇보다 7대 분야 중 ‘농축산물 고품질 안정 생산 기술’ 분야의 기술 격차가 3.6년으로 가장 적었으며, ‘미래 농업 기술’의 기술 격차가 7.5년으로 가장 큰 차이를 보인 분야로 나타났다.

이양호 농촌진흥청장은 “농촌진흥청에서 추진하는 연구 분야의 기술 수준이 향상되고 선진국과의 기술 격차가 좁혀진 것은 연구 개발(R&D)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한 결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기술 수준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세계 최고 농업 기술국이 되기 위한 전략 로드맵 수립·추진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농촌진흥청
    연구성과관리과
    김현란 농업연구관
    063-238-0794
농촌진흥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연구성과관리과
김현란 농업연구관
063-238-079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전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