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Logo
2016-03-16 08:50
잡코리아 조사, 사원들이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 “할 줄 알지?”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6일 -- 사원들이 회사에서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에 “할 줄 알지?”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사원부터 과장까지 각 직급별로 회사에서 가장 듣기 싫은 말과 듣고 싶은 말을 뽑아 발표했다. 총 950명이 참여한 이번 잡코리아 설문조사에는 각 직급별 직장인들의 애환이 담겨 더욱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사원들이 듣기 싫어하는 말에는 업무에 대한 명확한 설명 없이 무턱대고 일을 떠맡기는 데 대한 부담감이 반영됐다. 즉 “할 줄 알지?”가 30.6%의 응답을 얻으며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알아서 해봐(14.8%)”가 2위, “바쁜 일 없지?(11.3%)”가 3위로 나란히 뒤를 이었다. 그밖에 “내가 사원일 때는 말이야(8.3%)”, “학교에서 뭘 배운 거야?(7.3%)”, “할 수 있겠어?(6.9%)”, “노력을 해야지 노오력을!(6.4%)”, “오늘 회식할까?(4.9%)” 등도 사원급 직원이 직장에서 듣고 싶지 않은 말로 꼽혔다.

대리급 직원이 듣기 싫어하는 말에는 실무를 담당하는 직장인들의 애환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잡코리아 설문조사에 참여한 대리급 직장인의 18.5%가 “바쁜 일 없지? 나 좀 도와줘”를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에 꼽아 눈길을 끌었다. 2위는 “그냥 내가 하라는 대로 해(17.2%)”가, 3위는 “아직도 그걸 모르면 어쩌나(15.9%)”가 각각 차지했다. “벌써 가게? 일이 없나봐?(13.7%)”, “이것밖에 못 하나?(9.3%)”도 대리급 직장인이 듣기 싫은 말 5위 안에 꼽혔다. 그밖에 대리급 직원이 듣고 싶지 않은 말에는 “만년 대리”, “또 야근이야? 작작 좀 해”, “알아서 좀 하자”, “자네가 몇 년차지?”, “그거 아직도 안됐나?” 등이 있었다.

과장 이상 관리자급 직장인들이 사내에서 가장 듣기 싫은 말로는 “밑에 직원들 관리 좀 하지(14.7%)”가 “그게 아니구요(13.2%)”를 근소한 차이로 밀어내며 1위를 차지했다. “이러다 이대리한테 밀리겠는데?(11.1%)”, “아, 맞다!(10.5%)”, “이거 급하신 거에요? 저 지금 좀 바쁜데(10.0%)”, “(아무런 의견 없이 그저)...네...(10.0%)” 등도 과장 이상 관리자급 직장인들이 질색하는 말로 꼽혔다.

그렇다면 각 직급별로 회사에서 가장 듣고 싶어 하는 말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사원급 직장인이 꼽은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는 다름 아닌 “이번 달 보너스 지급됩니다(25.9%)”가 차지했다. 2위는 “어서 퇴근해(18.2%)”, 3위는 “괜찮아, 실수할 수도 있지(14.6%)”가 차지했다. “실력 많이 늘었네(9.8%)”, “수고했어(9.0%)” 등도 사원급 직장인들이 회사에서 가장 듣고 싶어하는 말들로 꼽혔다.

대리급 직장인이 사내에서 가장 듣고 싶은 말로는 “강대리라면 믿고 맡길 수 있지(27.8%)”가 꼽혔다. 또 “눈치보지 말고 어서 퇴근해(16.3%)”, “수고했어(14.5%)”, “고마워 다 자네 덕이야(12.8%)”, “부장님 이게 다 이대리가 담당한 건데요(10.1%)” 등이 차례로 대리급 직장인이 듣고 싶은 말 5위 안에 꼽혔다.

과장 이상 관리자급 직장인이 꼽은 가장 듣고 싶은 말로는 “과장님이 있어서 든든해요(27.9%)”와 “제가 해보겠습니다(21.6%)”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그밖에 “이렇게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8.9%)”, “지시하신 일 완료했습니다(7.9%)”,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7.9%)” 등도 있었다.

잡코리아 김훈 상무는 “실제로 직장인들이 계획보다 오래 장기근속을 하게 되는 이유로 ‘발이 척척 맞는 동료들(2월 24일, 잡코리아 발표 자료)’이 1위를 차지한 바 있었다”며 “서로의 고충을 이해하고 이를 표현하는 방식으로 어휘를 사용한다면 보다 유연한 조직문화와 강한 팀워크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조언했다.
  • 언론 연락처
  •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현영은 과장
    02-3466-5203
    Email 보내기
잡코리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현영은 과장
02-3466-5203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노동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