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세계최대 화학회사 바스프, 경북에 2억불 투자

2016-03-16 14:16
경상북도청 제공

대구--(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6일 -- 경상북도와 김천시가 16일 코오롱플라스틱(주)와 독일 바스프(BASF)의 합작회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주)로부터 총 2억달러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국내 엔지니어링플라스틱(EP) 전문기업인 코오롱플라스틱(주)(대표이사 장희구)와 글로벌 1위 화학회사인 바스프(BASF)는 코오롱바스프이노폼(주)를 설립하고, 향후 김천에 총 2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통해 연간 7만톤 규모의 POM을 생산하는 공장을 신규 건립할 예정이다.

합작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주)는 현재 코오롱플라스틱(주)의 본사가 위치해 있는 김천시 응명동에 설립, 기존 코오롱플라스틱의 부지 안에 신규 생산설비의 투자를 진행할 방침이다.

합작사의 신규 공장은 금년내 착공하여 2018년 완공 예정으로 투자가 완료되면 기존의 코오롱플라스틱 생산설비와 더해져 세계 최대 규모의 POM 생산기지가 구축된다.

두 회사는 현재 각각 독자적인 POM사업을 영위 중이며, 이번 합작을 통해 양사가 생산부문에서 협력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갖춘 제품생산이 기대되고 있다.

경북도와 김천시는 바스프(BASF)와 코오롱플라스틱과 2015. 4월 16일 비공개 투자유치 MOU를 체결하고 합작법인 설립 인허가 지원과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등 전폭적인 행정지원을 통해 이번 투자가 이루어지게 된 것이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도정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되었고, 세계 최대의 화학회사인 바스프(BASF)가 경북에 첫 진출함으로서 향후 바스프(BASF)는 물론 코오롱플라스틱의 투자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경상북도청
투자유치실
주무관 김현우
054-880-461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