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부 Logo
2016-03-16 17:10
행자부, ‘대한민국 전자정부…동유럽 진출 확대’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6일 -- 유엔(UN) 전자정부 평가 3회 연속 세계 1위 국가로서 세계 각국과 전자정부 분야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는 행정자치부가 동유럽 세르비아까지 전자정부 진출을 확대한다.

행정자치부(홍윤식 장관)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르비아 행정자치부(코리 우도비츠키 장관·부총리)와 전자정부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은 전자정부 마스터플랜 사업을 추진 중인 세르비아 측의 적극적인 지원 및 협력요청에 대하여 양국이 긴밀히 협의한 결과로, 코리 우도비츠키 부총리가 방한하여 성사됐다.

세르비아는 경제구조 개혁 및 공공분야 인력감축의 일환으로 전자정부 프로젝트 전략을 수립하여 2016년 모바일을 활용한 전자정부 촉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업무협약에 따라 행정자치부는 세르비아 측과 전자정부 인력교류·모범사례 공유, 역량개발 사업을 펼치는 등 세르비아의 전자정부 구축·운영 관련 협력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우도비츠키 부총리의 방한은 2010년 세르비아 총리 이후 최고위급 인사의 방한으로 세르비아 정부의 한국과의 전자정부 분야 양자협력 강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다.

우도비츠키 부총리는 “세르비아는 전자정부 추진 초기단계이며, 전자정부 분야에서 많은 성과와 경험을 갖고 있는 대한민국 정부와의 포괄적 협력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자정부 업무협약은 그간 협력이 활발했던 동남아시아·중앙아시아·중남미뿐만 아니라 동유럽으로의 진출을 가속화 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세르비아는 동-서를 연결하는 지정학적 위치, 양질의 인적자원, 높은 교역 자유화 수준으로 인해 한국과의 교역 및 투자 잠재력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동유럽 국가다.

향후 행정자치부는 금년 10월 예정된 ‘한-흑해 경제협력기구’

(Korea-BSEC (Black Sea Economic Cooperation)) ICT 협력 워크샵에도 참석해 세르비아와의 ICT 협력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 흑해경제협력기구(BSEC) : 흑해 연안국가 교역 및 경제협력 확대를 위해 1992년 설립된 12개국 연합체 (세르비아, 불가리아, 조지아, 터키, 러시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그리스, 몰도바, 알바니아, 우크라이나, 루마니아)

홍윤식 행정자치부장관은 “최근 폴란드, 슬로바키아, 체코 등 동유럽 국가들의 전자정부 협력요청이 증가하고 있다.”라면서, “올해는 동유럽 국가들과의 전자정부 분야 협력을 전략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행정자치부
    글로벌전자정부과
    사무관 정민영
    02-2100-3955
행정자치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행정자치부
글로벌전자정부과
사무관 정민영
02-2100-395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소프트웨어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