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Logo
2016-03-17 09:36
문체부, 중소기업 대상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 컨설팅 확대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7일 -- 기업이 소프트웨어(SW)를 불법 복제하여 업무에 사용하다 적발되면 형사처분을 받는다. 권리자와 합의를 하더라도 불법 복제한 소프트웨어의 정품을 구입하는 것은 물론, 손해배상까지 해야 함에 따라 기업이 책임져야 하는 경제적인 부담이 매우 크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가 소프트웨어 불법 복제로 인한 중소기업의 민형사상의 부담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하여 소프트웨어 사용 및 관리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하는 ‘찾아가는 소프트웨어 불법 복제 예방 활동’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문체부의 저작권 특별사법경찰관이 매년 전국 2천5백여 개의 기업을 방문하여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의 필요성과 소프트웨어 관리 요령, 단속 사례 등을 설명하고, 소프트웨어 자체 관리를 위한 점검도구도 무료로 제공한다. 문체부는 이러한 불법 복제 예방 활동을 2013년부터 실시해오고 있다.

또한 문체부는 올해 예방 활동 방문 대상 기업 수를 3천 개로 크게 늘린다. 아울러 상공회의소 등 중소기업 관련 기관과 적극 협력하여 기업 대상 합동 설명회를 확대함으로써 중소기업의 소프트웨어 저작권 인식 제고와 불법복제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하였다.

문체부는 미국상업용소프트웨어협회(BSA-Business Software Allience)가 2년마다 발표하는 세계 주요국의 소프트웨어 불법 복제율에 따르면, 2013년도 우리나라의 불법 복제율은 38%로 미국(18%), 일본(19%)은 물론,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의 평균(25%)보다 높다며 우리나라의 국가적 위상에 걸맞게 소프트웨어 불법 복제율을 조기에 경제개발협력기구 평균 수준으로 낮추기 위해서는 기업과 정부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보호과
    주무관 심승환
    044-203-2490
문화체육관광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보호과
주무관 심승환
044-203-249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소프트웨어  정책/정부  정부  정책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