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Logo
2016-03-17 10:00
삼성전자, 제32회 ‘KIMES 2016’에서 진료과에 최적화된 의료기기 선보여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7일 --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이 17~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2회 ‘KIMES 2016(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에 참가해 영상의학과·산부인과·내과·신경외과·동물병원 등 다양한 진료 목적에 따라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한 최신 의료기기들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의료기기를 사용하는 각 진료과별로 특화된 제품군을 소개해 관람객들이 필요한 진단 장비들을 쉽게 알아보고 구매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전시장을 구성했다.

영상의학과 전시존에서는 고해상도 영상 엔진과 편리한 사용성을 자랑하는 고정형 프리미엄 디지털 엑스레이 ‘GC85A’와 병원 내에서 자유롭게 이동하면서 사용할 수 있는 이동형 엑스레이 ‘GM60A’ 등 다양한 엑스레이를 선보인다.

또 복부·유방·근골격 부위의 실시간 진단에 사용되는 초음파 기기인 ‘RS80A’와 ‘HS70A’를 전시한다.

산부인과 전시존에서는 태아의 모습을 볼륨 랜더링 기술을 통해 현실적으로 표현해 주는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WS80A’를 소개한다.

정형의학과·재활의학과·통증의학과 전시존에는 병원 내에서 이동이 용이한 랩탑형 초음파 진단기기 ‘HM70A’와 응급 상황에 적합한 테블릿형 초음파 진단기기 ‘PT60A’를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번 ‘KIMES 2016’에서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 확대에 맞춰 동물용 체외진단기 ‘PT10V’를 공개하고 전세계에서 매년 성장세를 보이는 동물병원용 의료기기 시장 공략도 나선다.

동물용 체외진단기 ‘PT10V’는 최대 13개 항목을 동시에 검사하고 결과는 10분 이내로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특히 동물병원에서 가장 많이 검사하는 항목들을 선정해 6가지의 전용 카트리지를 제공하고 검사 결과는 수의사의 스마트폰과 테블릿으로 앱을 통해 손쉽게 전송할 수 있다.

삼성메디슨은 올해 국내외 시장에서 출시를 앞두고 있는 초음파 진단기기 신제품 ‘HS60’도 미리 공개했다. 신제품 초음파 진단기기 ‘HS60’은 더 넓고 깊은 침투력으로 체내 조직을 정확하게 구현하는 단결정 기술이 접목된 트랜스듀서와 고대조도 영상을 제공하는 S-하모닉 기능 등 이미지의 균일도와 해상도가 기존보다 개선된 영상 품질을 갖춰 내과와 산부인과에 걸쳐 다양한 진단 목적에 사용 가능하다.

이 밖에도 수술실에서 응급환자의 빠른 촬영이 가능한 이동형 CT인 ‘BodyTom’, 디지털 엑스레이와 초음파 진단기기에 새롭게 적용되는 이미지 개선 기능, 현실감 있는 3D 진단을 제공하는 다양한 신기능들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전동수 사장은 “이번 ‘KIMES 2016’에서는 각 진료과에 맞춘 사용자 중심의 의료기기 솔루션을 소개하며 삼성 의료기기의 장점을 적극 알리려고 했다”며, “삼성은 높은 영상 품질과 사용 편의성을 바탕으로 전세계 의료기기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42
삼성전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4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강  의료기기  전시/출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