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Logo
2016-03-17 16:15
농진청, 농가 보급형 수확후 처리 시설…GAP 인증률 제고·소득증대
전주--(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7일 --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농가 보급형 수확후 관리 시설’로 수확후 농산물의 위생 관리가 쉬워져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에 도움이 됨은 물론, 신선도가 향상돼 안정적 판로 확보와 농가 소득 증대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농가 보급형 수확후 관리 시설을 현장에 조기 보급하기 위해 2014년 경남·북 들깻잎 주산단지 34농가에 새로운 기술의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파급 효과를 분석했다.

이 지역은 안전성과 신선도 유지가 가능한 위생적인 수확후 관리 시설이 부족해 들깻잎 운송 과정에서 품질이 떨어지고 농가가 GAP 인증을 받는데도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파급 효과를 분석한 결과, 참여 농가들이 생산한 신선하고 안전한 GAP 인증 들깻잎은 유통업자들에게 신뢰를 얻어 유통망이 확대됐고, 지난해에는 농가당 10% 정도인 연평균 소득이 700만 원 가량 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농가 보급형 수확후 관리 시설 설치 전과 비교해 작업대, 수확 용기 등 수확한 들깻잎과 접촉할 수 있는 표면에서 검출되는 세균수가 1/100로 주는 등 수확후 작업 환경의 위생 상태가 개선돼 출하 전 농산물 안전성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관리 시설에 적용되는 예냉 기술은 들깻잎의 신선도 유지 기간을 기존의 7일보다 2배 길어진 14일까지 연장할 수 있어 들깻잎의 유통 중 품질이 저하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농가 보급형 수확후 관리 시설’은 18㎡ 규모의 컨테이너에 저온창고, 냉난방기, 작업대 등을 설치한 작업 공간으로, 재배 면적 2,000㎡~3,300㎡의 생산 규모를 가진 농가면 이용이 가능하다.

설치 기간이 7일 정도로 짧고 설치 비용도 1,500만 원으로 저렴하며, 한 번 설치하면 10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농가나 재배지 근처에 설치할 수 있어 접근성도 좋다.

농촌진흥청은 이 사업이 농업인에게 좋은 반응을 얻음에 따라 들깻잎에서 엽채류로 확대해 ‘GAP 단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며, 2015년부터 2017년까지 해마다 4개 지역 40여 농가를 대상으로 ‘농가 보급형 수확후 관리 시설’을 지원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유해생물팀 류재기 팀장은 “앞으로 GAP 단지 조성사업이 수확후 안전성 및 품질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해 안정적인 판로 확보로 소득을 높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농촌진흥청
    유해생물팀
    김세리 농업연구사
    063-238-3395
농촌진흥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유해생물팀
김세리 농업연구사
063-238-339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정책/정부  정부  정책  전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