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Logo
2016-03-18 10:18
네이버 그라폴리오, 미래 도서로서의 성장 가능성 인정 받아 ‘파리도서전’ 참가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8일 -- 네이버 그라폴리오가 웹툰, e-book과 함께 미래 도서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아 ‘2016 파리도서전’에 참가한다.

파리도서전은 프랑스가 매년 문화 예술 분야의 국제 협력을 위해 전세계 도서·출판 업계 관계사를 초청해 개최하는 국제적인 행사로, 네이버 그라폴리오는 3월 17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 전시장에서 열리는 ‘2016 파리도서전’에서 단독 전시관을 운영한다. 온라인 일러스트레이션 서비스가 파리도서전에서 단독 전시관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라폴리오 전시관에서는 퍼엉을 포함해 살구, 애뽈, 꼬닐리오 등 4명의 그라폴리오 대표 작가들의 작품들을 아트 엽서, 샘플 도서 등의 형태로 만나볼 수 있으며, LCD 브라운관, 태블릿PC 등 비치된 기기를 통해 그라폴리오 서비스를 직접 확인할 수도 있다.

특히 이번 파리도서전에는 지난 2014년부터 그라폴리오에 <편안하고 사랑스럽고 그래(Love is…)>를 연재해온 일러스트레이터 퍼엉이 김애란, 김언수, 은희경 등 당대 최고의 문학작가들과 함께 파리도서전 공식 초청작가로 선정됐다. 한국에서 유일하게 일러스트레이션 분야 초청작가로 참가하게 된 퍼엉은 오는 19일에 ‘작가와의 만남’행사를 통해 글로벌 팬들과 직접 만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네이버는 그라폴리오의 파리도서전 진출이 일러스트레이션 분야의 대중성과 시장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동안 그라폴리오는 온라인 일러스트레이션 서비스 최초로 요일별 연재 시스템을 적용하고, 일러스트레이션 창작자들이 자신의 작품을 정기적으로 소개할 수 있는 공간인 ‘스토리픽’을 마련하는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일러스트레이션의 대중화에 기여해왔다.

네이버 노장수 그라폴리오 매니저는 “이번 파리도서전 참가를 통해 그라폴리오와 그라폴리오 작가들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며 ”그라폴리오는 일러스트레이션을 시작으로 실용음악 등 다양한 분야의 컨텐츠 창작자들을 지원하는 컨텐츠 창작자 포트폴리오 서비스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폴리오

그라폴리오는. ‘Grand(그랜드)’와 ‘Portfolio(포트폴리오)’의 합성어로 많은 이용자들이 창작 콘텐츠를 함께 즐기고, 공유하면서 보다 대중적인 문화로 만들어가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 2014년 온라인 일러스트레이션 플랫폼으로 출발한 그라폴리오는 최근 참여 가능한 컨텐츠 창작자 범위를 뮤지션까지 확대하며, ‘컨텐츠 창작자 포트폴리오 서비스’로서 보다 다양한 분야 창작자들이 작품 창작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난 해 9월부터는 창작자들이 안정적으로 수익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제조사와 창작자, 이용자를 연결해 실물 상품 제작 및 판매, 구매가 가능한 그라폴리오 마켓을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네이버
홍보실
여지원
031-784-4034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인터넷  문화/연예  출판  전시/출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