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선진, 2016 아세안 농업(축산) 포럼 개최

글로벌 진출, 문화를 알아야 시장 열 수 있다
선진, 국내 축산업의 해외 신성장동력 강화 위한 ‘2016 아세안 농업(축산)포럼’ 개최
선진 이범권 총괄사장 “국내 축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교두보 마련할 것"

2016-03-18 15:37
선진 제공
  • 축산식품전문기업 (주)선진은 17일 오후 6시,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2016 아세안 농업(축산)포럼을 개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8일 --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17일 ‘2016 아세안 농업(축산) 포럼(2016 ASEAN AGRI FORUM, 이하 2016 AAF)’을 서울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개최했다.

작년에 이어 2년차를 맞은 ‘2016 AAF’는 국내 농축산 기업의 아세안 시장 신규 진출을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투자 기회를 모색하는 포럼으로 이날 행사에는 ㈜선진의 김대현 부사장을 비롯한 하림, 팜스코, 다비육종, CTC바이오, 이지바이오 등 대한민국 굴지의 축산 관련 기업 임직원이 참석했다. 포럼의 강연은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오명석 교수와 한·아세안센터 문화관광부 Muhamad Daud Muhamad Arif 부장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이날 포럼의 주제는 ‘아세안 국가의 이슬람 문화’와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할랄 푸드’에 대한 내용으로 초청연사 강연과 질의응답으로 진행되었다.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오명석 교수는 직접 체험을 바탕으로 한 사례를 중심으로 이슬람 문화의 문화적 특수성에 대해 발표하며 이슬람 시장 진출에 대한 정보 교류를 확대하고 향후 지원방향을 논의하였다. 특히 오명석 교수는 문화적 차이를 이해하는 것이 글로벌 시장 진출의 첫 걸음임을 강조하며 많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올해 포럼은 아세안 지역의 농축산업의 전반 현황과 더불어 아세안 지역의 문화와 역사적 배경까지 포럼 주제를 확대하며 동남아 지역으로의 본격적인 진출을 위한 문화적 탐색을 시도했다. 2016 AAF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11월까지 총 8차례에 걸쳐 아세안 국가를 중심으로 매월 다른 주제의 전문가를 모시고 아세안 시장의 비즈니스 투자 환경과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으로 진행 될 예정이다.

포럼을 주관한 ㈜선진 이범권 총괄사장은 “불안한 세계전망 속에서도 아세안 지역 국가들은 경제성장과 소득 증가로 신성장 투자 대상으로 각광 받고 있다“며 “선진이 개최하는 2016 AAF이 국내 축산 및 농업 기업들의 성공적인 아세안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되어 국내 축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1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은 지난 43년간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식품전문기업이다. 선진은 1983년부터 한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개량된 한국형 종돈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최초 한국형 종돈 개발에 이어 1992년 선진은 국내 최초 브랜드돈육 1호 ‘선진포크(前 크린포크)’를 출시하였으며 변함없는 맛과 일관된 품질로 20년 이상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히 사랑 받아오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j.co.kr

선진 홍보대행
메타컴
진지웅 대리
02-566-6230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