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ogo
2016-03-18 17:15
LG전자, 조성진·조준호 각자 대표이사 선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8일 -- LG전자 조성진 사장, 조준호 사장이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LG전자는 18일 열린 이사회에서 기존 대표이사인 정도현 사장과 함께 조성진 사장과 조준호 사장을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해 기존 2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3인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확대한다.

LG전자는 사업을 책임지는 사업본부장 스스로가 대표이사로서 책임경영을 하라는 의미로 각자 대표이사 3명 중 사업본부장 2명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각자 대표 체제는 대표이사 각자가 대표이사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경영 방식이다. 공동대표 체제에 비해 자율권이 보장돼 해당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신속한 의사 결정이 가능하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제 14기 LG전자 정기주주총회’에서는 정관상 이사 최대 정원수를 7인에서 9인으로 변경하는 내용이 승인됐다. 이는 2명의 사내 이사가 추가로 선임됨에 따라 ‘사외이사는 3명 이상으로 하되, 이사 총수의 과반수가 되도록 하여야 한다’는 ‘상법 제 542조의 8’에 따른 것이다.

이 자리에서 이창우(재선임), 주종남(재선임), 김대형(신규선임) 등 3인의 사외이사도 선임됐다.

이사의 보수한도는 기존 45억 원(7인)에서 60억원(9인)으로 결정됐다.

주당 배당금은 지난해와 같이 보통주 400원/우선주 450원으로 결정됐다. 배당금은 4월 중 지급 예정이다.
  • 언론 연락처
  • LG전자
    홍보팀
    02-3777-3623
LG전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전자
홍보팀
02-3777-3623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전자  인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