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기도, 지정문화재 조사 보고서 발간

경기도 지정 문화재 200개소에 대한 1년간의 조사결과 담아
5,000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으로 상세한 문화재 정보 수록
31개 시·군 권역별 수록…활용도 높이고 향후 문화재 보수·정비사업에 반영

2016-03-20 11:01 | 경기도청
  • 경기도 내 지정문화재의 역사, 사진, 관리현황, 지도 등 문화재의 모든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실태조사 보고서가 발간됐다

수원--(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0일 -- 경기도 내 지정문화재의 역사, 사진, 관리현황, 지도 등 문화재의 모든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실태조사 보고서가 발간됐다.

경기도는 2015년 한 해 동안 도내 지정문화재 200개소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집대성한 ‘경기도 지정문화재 조사 보고서’ 전 10권을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경기도 지정문화재는 경기도에 있는 문화재 중에서 ‘역사적·예술적·학술적 또는 경관적 가치가 큰’ 대상을 기념물, 유·무형문화재, 문화재 자료로 지정하여 보호하는 제도다.

이번 보고서에는 ▲문헌자료, 사진 자료 등 문화재 역사 ▲지정 당시의 조사 내용 ▲발굴조사 ▲보수·정비 현황 ▲보존·관리 현황 ▲이정표 ▲안내판 등 안내시설 ▲주변 환경 정비 현황 ▲인터넷 지도와 네비게이션 안내 현황 등 광범위한 내용이 수록돼 있다.

보고서는 총 4,803페이지에 달하며 1권은 목차, 머리말, 정밀실측도면, 총평으로 구성돼 있으며 2권부터 9권까지는 시군별 현황을 담고 있다. 제2권은 용인, 광주, 이천, 제3권은 성남, 과천, 의왕, 안양, 군포, 광명, 시흥시 문화재 등이 수록돼 있다. 제4권은 수원, 안산, 화성, 오산, 제5권은 평택, 안성, 여주, 제6권은 양평, 가평, 남양주 제7권은 김포, 고양, 양주, 의정부, 제8권 파주, 제9권은 포천, 연천지역 문화재 조사 내용을 담고 있다. 제10권은 성곽, 건조물, 분묘 문화재 등의 훼손 현황, 방재시설 설치 현황과 이정표, 인터넷지도, 주변 환경 정비현황 등으로 구성됐다.

경기도는 이번 보고서는 문화재 지정과 이후 연혁, 주변 물리적 환경에 대한 조사는 물론 방문객을 위한 안내 시설 등에 대한 다양하고 풍부한 정보를 집대성하고 있어 문화재별 안내와 활용을 위한 기초 자료가 될 것이라며 31개 시.군에 배부해 문화재와 관광활성화, 보수정비 자료로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출처: 경기도청
웹사이트: http://www.gg.go.kr

경기도청
문화유산과
김선미
031-8008-4771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