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Logo
2016-03-21 10:19
KT, 5G와 함께 IoT 국제표준화도 이끈다
  • KT, 5G 국제표준화 선도를 위한 ‘2차 ITU 한·중·일 CTO 자문회의’ 개최
    한·중·일을 대표하는 16개 ITU 통신·장비·기관 회원사 참여해 회의 진행
    5G, IoT, 오픈소스 국제표준화를 위한 한·중·일 요구사항 정립한 선언문 채택
성남--(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1일 -- KT(회장 황창규)가 전기통신 관련 세계 최고 국제기구인 ITU(국제전기통신연합)에 속한 한·중·일 주요 통신·장비 사업자 및 연구기관 CTO (최고기술경영자)들과 함께 5G 국제표준화 주도권 확보 및 차세대 IoT 기술개발을 위한 ‘2차 ITU 한·중·일 CTO 자문회의’를 KT 우면동 연구개발 센터에서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2차 회의에서는 KT 이동면 융합기술원장을 비롯하여 ITU 이재섭 표준화 총국장과 NTT, KDDI, SKT, LGU+ 등의 주요 통신사업자 및 삼성, NEC, Huawei, Fujitsu 등 장비제조사의 CTO들이 참여해 ‘Network 2020 in Support of 5G(IMT 2020)’와 ‘IoT’ 및 ‘오픈소스’ 3가지 주제를 가지고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선 ‘5G’, ‘IoT’, ‘오픈소스’ 국제표준화를 위한 핵심 영역에서의 표준 요구사항을 정립한 선언문이 채택되었으며, ITU에서는 이 선언문을 바탕으로 향후 표준화 방향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이러한 표준화 과정에서 한국의 입장을 반영하는 동시에 5G 표준화 리더십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회의에 참석한 CTO들은 작년 1차 회의를 통해 한·중·일 통신업계의 5G 국제표준 영향력이 확대되는 계기를 마련한 만큼, 이번 2차 회의를 통해 앞으로 한·중·일 통신업계가 5G와 IoT, 오픈소스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ITU 한·중·일 CTO 자문회의’는 작년 4월에 KT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서 1차 회의를 개최했으며, 이 회의에서 KT의 조속한 5G 표준화 착수 요청에 따라 ITU가 IMT-2020 포커스그룹을 설립하고 핵심 표준 개발을 시작하게 된 바 있다. KT는 이번 2차 회의에서도 5G가 우선 적용될 IoT 뿐만 아니라 타 산업과의 조속한 표준화 협력을 강조하여, 표준화 논의를 기존보다 한 단계 끌어올렸다.

KT 이동면 융합기술원장은 “앞으로 5G는 단순히 이동통신만의 기술 진화에 머무르지 않고, 오픈소스 생태계를 바탕으로 IoT 등 차세대 통신산업의 핵심 인프라가 될 것”이라며 “KT는 ITU에서의 표준화 활동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한·중·일, 나아가 글로벌 통신산업의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KT
    홍보실
    방송홍보팀
    김정준 대리
    02-730-0610
KT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KT
홍보실
방송홍보팀
김정준 대리
02-730-061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행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