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Logo
2016-03-21 11:30
한화생명 “고객정보 철통 보안한다”
  • 대형 생명보험사 중 최초로 ‘개인신용정보 분리보관 시스템’ 구축
    임시 분리가 아닌 별도 시스템 만들어, 고객 정보 완전하게 분리
    고객정보보호 위한 다양한 제도 선제적으로 도입해 업계 선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1일 -- 한화생명(대표이사 차남규 사장)이 대형 생명보험사 중 최초로 ‘개인신용정보 분리보관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1일(월) 밝혔다.

특히 한화생명은 현재 사용하는 시스템 내에 분리보관 하는 것이 아니라, 별도의 시스템으로 완전히 분리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한 것이 타사와의 차별점이다.

금융사는 개정된 신용정보보호법에 따라 고객정보를 금융거래가 끝난 이후 최장 5년 이내에는 삭제해야 하고, 시행시기는 유예기간을 포함하면 올해 6월부터다. 하지만 장기계약인 보험상품의 특성상 개인신용정보를 모두 파기할 수 없기 때문에 보관이 불가피한 경우 이를 분리보관 할 수 있도록 예외를 두고 있다.

한화생명은 이를 대비해 작년 12월부터 회사 내 모든 개인정보처리 시스템에서 고객의 식별정보(이름, 주민등록번호 등)뿐만 아니라 거래정보까지 완전히 분리하는 시스템 구축을 진행해 왔다. 이렇게 분리된 고객의 개인신용정보는 별도의 시스템에 암호화하여 보관하며 한화생명 모든 직원의 접근이 제한된다.

한화생명은 이번 시스템 구축 이외에도 고객정보보호를 위한 다양한 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업계의 이목을 끌어왔다. 올해부터 의무 시행하는 개인정보 암호화(주민등록번호 등 10개 항목)를 2013년 이미 완료했고, 이와 같은 노력으로 같은 해 정보보안경영시스템 국제표준 ‘ISO 27001’을 획득한 바 있다. 작년에는 금융사 최초로 콜센터 상담 서비스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 인증(PIPL)’도 획득했다. 뿐만 아니라 북한의 사이버공격과 같은 외부 공격에 대비해 24*365(24시간 365일) 관제센터와 62종의 보안관련장비 운영으로 사이버위기를 관리하고 있다.

한화생명 이만재 CISO(Chief Information Security Officer: 정보보호 최고책임자)는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요즘, 체계화된 시스템 구축은 금융사의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시스템 구축을 계기로, 고객들이 한화생명을 보다 더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화생명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화생명
홍보실
02-789-8074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보험  개발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