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Logo
2016-03-21 13:13
네이버, 차세대 검색전문가 대상으로 ‘라이브검색’ 기술 공개
  • 라이브검색으로 진화 위한 콘텍스트, 딥러닝 활용, 검색시스템 등 제반 연구 프로젝트 공개
    각각의 기술분야를 3개 세션으로 나눠 라이브검색을 위한 연구과제에 대해 의견 교류
    앞으로 차세대 검색전문가들과 검색기술 노하우 공유하는 콜로키움을 정기적으로 개최할 것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1일 -- 네이버는 21일, 국내 검색기술 관련 전공의 석박사들과 네이버 검색 기술에 대해 논의하는 ‘NAVER LIVE SEARCH 2016’ 콜로키움을 개최했다.

이번 콜로키움에는 네이버 김광현 검색연구센터장을 비롯, 네이버 검색 연구를 이끌고 있는 개발자들이 대거 참석했으며, 서울대, KAIST, 포항공대 등 전국 12개 대학의 21개 연구실의 석박사들을 대상으로 라이브검색의 콘텍스트, 딥러닝 활용, 검색시스템 등 제반 연구 프로젝트들을 공개했다.

‘라이브검색’은 사용자 환경에 따른 문맥까지 고려해, 모바일에서 이용자 요구를 즉시 해결하고, 검색의도에 맞는 역동적이고 생생한 정보를 제공하려는 네이버 검색의 진화 방향이자 컨셉으로, 네이버는 이를 위해 ‘사용자’와 ‘데이터’라는 두 축에 대해 더욱 깊게 이해(Deeper Understanding)하는 방향으로 내부의 기술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네이버는 이번 콜로키움에서 이러한 ‘라이브검색’에 대한 기술을 ‘Context-aware’, ‘Artificial Intelligence’, ‘System’ 등 총 세 개의 세션을 통해 상세하게 공개함으로써, 차세대 검색을 이끌 검색 전문가들과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또한, 네이버는 콜로키움 행사장에 각 개별 연구에 대한 쇼케이스 부스를 마련해, 실제 기술이 적용된 데모 서비스를 살펴볼 수 있도록 하는 등 참석자들이 네이버 검색에 대해 보다 깊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네이버는 앞으로 해마다 검색 기술에 대한 콜로키움 행사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국내 검색 연구가들에게 네이버 검색 기술과 노하우를 지속적으로 공유해나갈 방침이다.
네이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네이버
홍보실
정지훈
031-784-4033
Email 보내기

네이버가 차세대 검색전문가를 대상으로 라이브검색 기술을 공개했다 (사진제공: 네이버)
네이버가 차세대 검색전문가를 대상으로 라이브검색 기술을 공개했다
(사진제공: 네이버)
300x212
480x339
1200x847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인터넷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