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 내 소울메이트’관련 설문조사 실시

직장 내 동료 이상의 소울메이트는 직장생활의 활력소
직장인 58.9% 직장 내 소울메이트 있어…남자보다 여자가 소울메이트에 긍정적
직장 내 소울메이트는 또래 동료, 동성이 가장 많아

2016-03-22 08:40
벼룩시장구인구직 제공
  •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자사 소셜네트워크를 방문한 직장인 564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소울메이트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과반수가 넘는 58.9%가 소울메이트가 있다고 답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2일 -- 직장인들은 직장에서 동료 이상으로 마음을 터놓고 모든 것을 공유하는 소울메이트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구직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이 자사 소셜네트워크를 방문한 직장인 564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소울메이트’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과반수가 넘는 58.9%가 ‘소울메이트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에서의 소울메이트에 대해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직장에서 소울메이트가 있는 것이 좋다’(75.8%)고 답했으며 ‘업무를 하는 직장에서 동료 이상의 소울메이트는 필요 없다’고 답한 직장인은 24.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에 따라서 살펴보면 직장 내 소울메이트에 대해서 여성(62.3%)이 남성(37.5%)에 비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소울메이트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직장생활의 활력소가 될 수 있어서’(41.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직장에서 사적인 고민도 나눌 수 있어서’(25.3%), ‘업무를 하는데 있어 다른 시각의 조언이나 충고를 들을 수 있어서’(14.7%), ‘직장 및 상사의 뒷담화를 나눌 수 있어서’(11.6%), ‘업무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7.4%) 등이 있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32.7%가 ‘소울메이트로 친밀하게 지내다가 갈등이 생기는 경우가 싫어서’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사적인 관계가 친밀해지면 업무에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22.1%), ‘다른 동료로부터 괜한 오해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17.9%), ‘소울메이트가 이성일 경우 배우자나 연인이 싫어할 것 같아서’(16.8%), ‘함께 일을 하는 동료이지 친밀하게 교류하는 건 아닌 거 같아서’(10.5%)의 순이었다.

직장 내 소울메이트의 대상은 ‘또래 동료’가 72.6%로 가장 많았고 ‘다른 팀 선배’(15.8%), ‘나이 어린 후배’(6.3%), ‘같은 팀 상사’(5.3%)가 뒤를 이었다.

소울메이트 성별로는 ‘동성’을 꼽은 사람이 49.5%로 가장 많았고 ‘상관없다’고 말한 응답자도 41.1%였다. 하지만 ‘이성’이라고 말한 응답자는 9.5%에 불과했다.

직장 내 소울메이트와 친밀도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퇴근 후 전화, 문자 등 연락하는 정도’(35.8%), ‘회사에서만 친밀하게 지내는 정도’(33.7%), ‘주말 등 출근하지 않는 날 만나는 정도’(18.9%), ‘휴가에 여행을 같이 떠나는 정도(11.6%) 순으로 답했다.

벼룩시장구인구직 홍보팀
김묘정 과장
02-3019-1571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