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ogo
2016-03-22 10:00
LG전자, 프리미엄급 개성 갖춘 ‘X 시리즈’ 출시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2일 -- LG전자(066570)가 프리미엄 기능을 모델별로 담은 보급형 스마트폰 ‘X 시리즈’를 이번 주 한국을 시작으로 세계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X시리즈’는 ‘세컨드 스크린’, ‘듀얼 카메라’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채택한 핵심 기능을 모델별로 각각 탑재해, 기존 보급형 제품과 차원이 다른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라인업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X 시리즈’는 ‘세컨드 스크린’을 채택한 ‘X 스크린(screen)’,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X 캠(cam)’ 등 2종이다.

‘X 스크린’은 이번 주 한국을 시작으로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에 출시한다. ‘X 캠’ 역시 다음달 중 한국을 시작으로 유럽, CIS, 아시아, 중남미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X 스크린’은 ‘V10’에 최초 적용해 호평을 받은 ‘세컨드 스크린’을 프리미엄 기능으로 앞세웠다. ‘세컨드 스크린’은 시간, 요일, 날짜 등 기본정보는 물론 문자, SNS 등 알림 여부를 항상 표시해 주는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지원한다. 이 기능은 최근 제조사들이 플래그십 모델에 적용하고 있는 프리미엄 UX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화면을 켜지 않고도 손쉽게 간단한 정보 확인할 수 있다.

‘X 캠’은 ‘LG G5’에 적용한 ‘듀얼 카메라’를 핵심 기능으로 탑재했다. ‘X 캠’은 후면에 1300만 화소의 메인 카메라와 500만 화소의 120도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사용자는 사람의 시야와 비슷한 120도 광각 카메라를 통해 같은 거리에서 더 넓은 영역을 사진에 담을 수 있다.

LG전자는 ‘G5’에서 선보인 ‘팝아웃 픽처(Pop-out Picture)’ 기능을 ‘X 캠’에 구현했다. ‘팝아웃 픽처’는 2개의 후면 카메라로 동시에 촬영한 사진을 한 화면에 겹쳐 보여주는 기능이다. 사용자는 광각 카메라로 찍은 부분을 흐리거나 흑백으로 만들어, 일반각으로 찍은 장면이 액자 안에 있는 듯한 색다른 사진을 얻을 수 있다.

LG전자는 듀얼 카메라의 장점을 활용한 ‘움직이는 사진(Animated Photo)’ 기능을 ‘X 캠’에 최초로 적용했다. 사용자는 ‘팝아웃 픽쳐’에 진입한 후, 촬영 키를 길게 누르면 짧은 2초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이는 광각 카메라로 촬영한 바깥 쪽 사진은 고정시키고, 일반 카메라로 찍은 안 쪽 이미지는 움직이는 영상으로 만드는 원리다. 사용자는 촬영한 영상을 ‘X 캠’ 갤러리에서 보면 2초 영상이 6회 반복된다.

LG전자는 ‘X 캠’에 ‘서명’, ‘파노라마 뷰어’ 기능도 추가했다. ‘서명’은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에 7가지 다양한 폰트로 이름이나 메모 등을 남겨 자신만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기능이다. 또, 사용자는 ‘파노라마 뷰어’ 기능을 활용해 가로축으로 이동하면서 찍은 촬영 이미지를 그대로 볼 수 있다.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X 시리즈는 기존 전략 스마트폰에 적용했던 핵심 기능을 탑재해, 프리미엄급 맞춤형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보급형 라인업”이라며,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하고 고객 선택권을 확대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며 중저가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언론 연락처
  • LG전자
    홍보팀
    02-3777-3630
LG전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전자
홍보팀
02-3777-3630

LG전자가 프리미엄 기능을 모델별로 담은 보급형 스마트폰 X 시리즈를 이번 주 한국을 시작으로 세계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사진제공: LG전자)
LG전자가 프리미엄 기능을 모델별로 담은 보급형 스마트폰 X 시리즈를 이번 주 한국을 시작으로 세계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사진제공: LG전자)
300x208
480x333
2885x200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모바일  신상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