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Logo
2016-03-24 09:38
국토부, ‘15년 말 기준 도시개발구역 ’전국 388개' 지정
  • 전국 구역 수 388개 전체 면적 여의도 약 47배, 136개 구역 사업 완료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4일 -- 국토교통부(장관 : 강호인)가 17개 광역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도시개발사업 현황조사(’16. 2월)를 바탕으로 ’15년 말 기준 전국 도시개발구역 현황 통계를 발표하였다.

조사결과 ‘도시개발법’ 시행(2000.7.28) 이후 현재까지 지정된 전국 도시개발구역 수는 388개이고, 총 면적은 약 138백만 제곱미터(㎡)로 여의도 면적(2.9백만㎡)의 약 47배에 달하며, 이중 사업이 완료된 구역은 136개(32.2백만㎡)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04~’07년까지 연간 약 30개가 지정되었으나, 경제위기가 발생한 ’08년(55개)을 정점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다 '12년부터 예전 수준을 회복하였으며, ’15년에는 전국적으로 25개가 신규로 지정되었다.

지역별로는 개발압력이 높은 경기도가 108개 구역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 경남(46개), 충남(45개), 경북(35개) 등의 순이며, 서울은 10개가 지정되었으나 '13이후 신규 지정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역지정 면적을 기준으로 수도권과 지방을 비교한 결과 ’09년과 ’10년에는 수도권에서 지정한 면적이 지방보다 많았으나, 최근에는 수도권과 지방이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시행주체별로 보면 전체 도시개발사업구역 중 민간시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53.6%(208개)로, 민간사업의 비중이 공공시행 사업(46.4%, 180개)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방식별로는 환지방식 47.9%(186개), 수용방식이 48.2%(187개), 혼용방식은 8.1%(15개)로 나타나, 시행자, 구역여건 등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시행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개발유형(주거·비주거) 측면에서는, 대체적으로 주거용 개발이 많았으며, ’09년에는 일시적으로 비주거 유형의 비율이 높았으나, '12년부터 다시 주거용 개발이 많아지는 추세에 있다.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의 경우 도시지역내 거주하는 인구 비율이 91.6%에 이르고 있으나 이용 가능한 도시적 용지는 7.3%(7,358㎢)* 수준으로 부족한 도시용지를 공급하는데 있어 도시개발사업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 대지 2,930㎢(2.9%), 공장용지 896㎢(0.9%), 학교·도로·철도용지 3,532㎢(3.5%)

전국 도시개발구역 현황(구역명, 지역·위치, 면적, 지정일, 시행자, 방식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토교통부 누리집 또는 국토교통통계누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언론 연락처
  • 국토교통부
    도시재생과
    정형교 사무관
    044-201-3735
국토교통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토교통부
도시재생과
정형교 사무관
044-201-373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설/부동산  부동산동향/정책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