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리치커뮤니케이션즈, ‘로또 1등 당첨 사실 누구에게 알릴까’ 설문조사 결과 발표

출처: 리치커뮤니케이션즈
2016-03-25 10:33
  • 1일부터 15일까지 로또 포털사이트 로또리치가 회원 총 2,065명을 대상으로 로또 당첨사실 누구에게 알릴까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5일 -- 1일부터 15일까지 로또 포털사이트 로또리치가 회원 총 2,065명을 대상으로 ‘로또 당첨사실 누구에게 알릴까’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만약 내가 로또 1등에 당첨된다면 당첨사실을 누구에게 알릴까. 로또를 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이런 기분 좋은 상상을 해봤을 것이다.

응답률을 살펴보면 ‘비밀로 한다’가 41.6%로 가장 많았다. 즉 배우자나 가족에게조차 알리지 않고 혼자만의 비밀로 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배우자(연인)에게 알린다’가 30.0%로 나타났으며 ‘가족에게 알린다’는 26.1%로 조사됐다. 또한 ‘지인에게 모두 알린다’는 1.4%, ‘친구에게 알린다’는 0.9%로 적었다.

그렇다면 실제 로또 1등 당첨자는 자신의 당첨사실을 누구에게 말했을까.

로또 19억 원에 당첨된 한호성(가명) 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로또 1등 당첨사실을 직장, 가족, 친구 어느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며 “당첨된 지 4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부모님과 형제들은 지금도 내가 로또 1등 당첨자라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한 로또 12억 원에 당첨된 주영호(가명) 씨는 “1등 당첨 사실은 아내만 알고 자녀들에게는 말하지 않았다. 자녀가 현재 취업 준비 중인데 스스로 취직해서 자립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서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로또 23억 원에 당첨된 이태형(가명) 씨는 당첨 사실을 확인하고 가장 먼저 아내와 아이에게 알렸다.

이태형(가명) 씨는 “평소 아이가 놀이공원도 가고 싶고 좋은 호텔에서 자보고 싶다는 말을 했었다”며 “은행에서 당첨금을 수령하고 가장 먼저 아이가 하고 싶은 것을 해줬다”고 말했다.

한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한 로또리치는 총 47명의 실제 로또 1등을 배출한 국내 대표 로또 포털사이트로 당첨자들의 사연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리치커뮤니케이션즈 개요

(주)리치커뮤니케이션즈는 국내 NO.1 로또복권 정보 제공 사이트인 로또리치를 운영하고 있다.

언론 연락처

리치커뮤니케이션즈
홍보팀
박건 팀장
02-2017-7931/794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리치커뮤니케이션즈
홍보팀
박건 팀장
02-2017-7931/7944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