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Logo
2016-03-25 10:36
동국제강, 주주 소통 강화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25일 -- 동국제강이 주주총회에 기업설명회(IR) 방식을 도입하는 등 주주와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동국제강은 25일 본사가 위치한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제62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동국제강은 기존 주주총회 방식을 대폭 바꿔 주주총회 의장인 장세욱 부회장이 주주들에게 경영현황을 프리젠테이션하는 등 주주들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섰다.

장세욱 부회장은 동국제강의 지난 1년의 주요 경영성과, 투자현황, 브라질 CSP 제철소 현황 등을 30여분간 상세히 설명하고 주주들의 질문에 일일이 직접 응답하고 설명했다. 이어 주주들로부터 2015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조7,203억 원과 영업이익 1,936억 원 등의 재무제표를 승인 받았고, 장세욱 부회장의 사내이사로 재선임 등의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선임 안건 등도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동국제강이 경영현황 프리젠테이션, 질의응답 등 IR 방식을 주주총회에 도입한 것은 주주들과의 소통을 강화해, 투명경영과 주주경영을 실천하고자 하는 기업의 진정성을 주주들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6월부터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장세욱 부회장은 주주총회를 준비하며 “주주총회가 형식적으로 흐르지 않고, 주주들과 실질적으로 소통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직접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동국제강은 지금까지 주주총회에서 경영실적 보고를 의장인사로 대체해왔던 관행을 바꾸고 적극적인 소통방안을 모색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이날 “지난해 일련의 일로 주주 여러분께 커다란 심려를 끼쳐 드린 점 회사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고개를 숙이며 주주총회를 시작했다.

장 부회장은 “경영 환경 악화에도 믿음으로 격려해주신 주주 여러분에 힘입어 효율적 구조조정과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며 주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봉형강과 냉연 부문의 현금 창출 역량을 극대화 했고, 후판 사업은 구조조정에 성공해 영업측면에서 4,000억 원 수준의 현금흐름 기반을 갖췄다”고 밝혔다.

또한 장 부회장은 “철광석은 물론 슬라브 핫코일 등 원료제품 가격이 반등을 보이고 있어 상반기 가동 예정인 브라질 CSP에 대한 전망이 긍정적이고 잠재 수요가들의 기대가 높다”라며 “완전 가동 시 동국제강의 몫인 슬라브 160만톤 중 60만톤 가량은 당진공장에서 활용하고 나머지는 글로벌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무적인 측면에서 “지난해 선제적인 구조조정으로 8,400억 원의 현금을 창출했고, 1조 원 이상의 차입금을 상환했다”고 말하고, “올해 6,000억 원 상당의 현금을 확보할 수 있어 유동성에 전혀 문제 없다”고 강조했다.

투자 관련해 “코일철근 ‘디코일(DKOIL)’과 컬러강판 신규 설비 증설 등으로 미래 먹거리를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언론 연락처
  • 동국제강
    홍보팀
    박재현
    02-2222-0050
    Email 보내기
동국제강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동국제강
홍보팀
박재현
02-2222-0050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산업  소재/금속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