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선업 협력업체 2억원, 지역 소상공인 5천만원 특례보증 지원

조선업 협력업체 및 소상공인 대상 총 1천억원 규모 특례보증 시행

출처: 중소벤처기업부
2016-07-03 06:00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7월 03일 -- 중소기업청(청장:주영섭)이 구조조정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조선업 협력업체 및 지역 소상공인이 보다 완화된 요건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7.4일부터 1천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시행하기로 하였다.

이번 특례보증은 금리를 시중금리(3.73%*) 보다 낮추고(2.7~2.9%**) 보증비율을 확대(85→100%)하는 등의 조건완화를 통해 영세 소상공인들의 대출문턱을 낮출 수 있게 되었다.

* 한국은행 발표 금융기관 중소기업대출 가중평균금리(‘16.4월)
** 1년 만기 일시상환 : 2.7%, 5년(1년거치 4년 분할상환) : 2.9%

특례보증의 지원대상은 구조조정 대상 조선사의 1차 협력기업(소재지 불문) 및 조선사 소재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으로서,

* 부산·울산·경남·전남 4개 지역 중 구조조정 대상 조선기업이 소재한 11개 기초자치단체(참고2)

협력기업은 2억원*, 소기업·소상공인은 5천만원** 이내에서 최장 5년의 상환기간 내에서 보증지원을 받게 된다.

* 업체당 신용보증재단 총 보증잔액 8억원 범위 내
** 업체당 신용보증재단·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의 총 보증잔액 1억원 범위 내

한편, 이전에 취급되었던 보증만기가 금년 내 도래하는 조선업 협력업체 및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대출원금 상환없이 기한연장이 가능토록 할 예정이며 기 취급 보증 건의 대출이 연체되어 보증사고가 발생한 조선업 협력업체에 대한 채권보전조치도 금년말까지 유보하기로 하였다.

조선업을 비롯한 구조조정 지역 경제의 자금사정 및 전반적인 업황은 점차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지역 내 소상공인 또한 경영여건 악화로 은행권 대출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5월 한국은행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제조업의 경우 전월과 동일한 71을 기록했으나,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며 해당업종(조선·기타운수) 지수의 하락폭(4월53 → 5월 49)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대표적 조선업 밀집지역인 울산의 경우, 지난 4월 은행 예금 잔액은 전월대비 1,816억원 줄고, 대출 잔액은 2,188억원 증가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확대를 통해 구조조정 피해지역 소상공인 등에 대한 시중은행의 자금공급이 경색되지 않도록 금융기관 등과 정책공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소상공인 등에게 미치는 조선업 구조조정의 여파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자금을 신청하고자 하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은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 및 7개 협약은행* 각 지점으로 신청하면 된다.

* 기업, 농협, 우리, 부산, 대구, 경남, 광주

언론 연락처

중소기업청
기업금융과
차석규 주무관
042-481-4454

지역신용보증재단
1588-736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중소기업청
기업금융과
차석규 주무관
042-481-4454

지역신용보증재단
1588-7365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