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시, 조경전문가와 함께하는 ‘공원학개론’ 개최

출처: 서울특별시청
2017-05-03 11:33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5월 03일 -- 서울시는 5월 27일(토)부터 9월 23일(토)까지 매월 1회 선유도공원 등에서 조경전문가와 함께하는 ‘공원학개론’을 총 5회 실시한다.

‘공원학개론’은 작년 조경설계자와 함께하는 ‘공원산책’에 이어, 공원문화 주체로서의 시민이 공원을 즐기는 새로운 방식과 태도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소통의 장으로, 건강한 도시생태계 조성을 꿈꾸는 ‘생명의 숲’ 시민단체와 함께한다.

작년에는 설계 분야를 중점으로 진행하였던 것을 올해는 5개 주제를 선정, 공원의 △역사 △디자인 △서울의 공원 △도시생태 △공유자산에 대해 조경전문가와 시민이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다.

‘공원학개론’은 서울의 공원이 양적·질적으로 향상되고 다양한 여가문화 프로그램이 제공되어 공원을 이용하는 저변이 확대되고 있으나 이것만으로 공원의 사회적 의미와 공간적 함의를 담기에는 부족하다는 성찰을 토대로 조경전문가와 시민이 일상의 여가공간이자 도시기반시설로서 중요한 지역 거점인 공원의 의미를 함께 탐색하는 기회를 갖고자 마련되었다.

프로그램은 해당 공원의 소개와 함께 1시간 30분 동안 조경전문가의 강의 및 참가자와 담론하는 시간을 가진 후, 참가자들이 자유롭게 공원을 답사하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

공원학개론의 첫 번째 주제는 ‘영화로 보는 공원의 역사’이다. 서영애 소장(기술사사무소 이수)이 공원은 어떻게 만들어졌고 발전해왔는지 영화를 통해 이야기하며, 5월 27일(토) 선유도공원에서 진행한다.

두 번째 주제는 공원 설계에 대해 알아보는 ‘공원을 디자인하다’이다. 김아연 교수(서울시립대 조경학과)가 조경가가 들려주는 공원디자인을 이야기하며, 6월 24일(토) 선유도공원에서 진행한다.

세 번째 주제는 서울의 공원에 대해 알아보는 ‘서울에는 2,278개의 공원이 있다’이다. 오순환 이사(조경사회 자문위원)가 33년간 서울시 공원녹지 행정경험을 바탕으로 서울시 공원의 정사(正史)와 야사(野史)를 이야기하며, 7월 15일(토) 서울숲에서 진행한다.

네 번째 주제는 ‘공원은 또 다른 자연이다’이다. 오충현 교수(동국대학교 바이오환경과학과)가 도시생태의 관점에서 바라본 공원을 이야기하며, 8월 19일(토) 보라매공원에서 진행한다.

마지막 주제는 ‘공원은 우리의 자산이다’이다. 김연금 소장(조경작업소 울)이 세계 속 지역을 살린 공원, 공원을 살린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하며, 9월 23일(토) 문화비축기지에서 진행한다. 올해 새롭게 개장하는 문화비축기지(마포구 성산동 소재)는 5개의 석유탱크가 있던 마포석유비축기지를 공원화한 곳이다. 20세기 산업유산을 아름다운 문화공원으로 재생한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번 기회를 통해 방문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또한 매 강의 내용은 카드뉴스로 제작하여 서울의 산과 공원, 생명의숲 홈페이지 등을 통해 온라인 배포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생명의숲 홈페이지’와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예약은 회차별로 진행되며, 5월 27일(토) 첫 번째 강의는 5월 4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이후 강의는 강의일 기준 3주 전부터 접수를 시작한다.

서울시 최광빈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공원의 역사와 의미를 알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공원의 가치를 새롭게 이해하고 주도적으로 공원 문화를 이끌어가는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하겠다”고 전했다.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푸른도시국 공원녹지정책과
김재형
02-499-615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푸른도시국 공원녹지정책과
김재형
02-499-6154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