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예약 관리 솔루션 테이블매니저 “도입 4개월 만에 레스토랑 고객사 ‘노쇼’ 71% 감소”

출처: 테이블매니저
2017-11-02 10:40
  • 테이블매니저의 자체 조사 결과 고객 매장들의 노쇼 비중이 도입 후 4개월 만에 평균 3.78%에서 1.09%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테이블매니저 최훈민 대표가 테이블매니저 노쇼 감소 효과를 설명하고 있다

  • 테이블매니저 최훈민 대표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1월 02일 -- 레스토랑 예약 관리 솔루션 ‘테이블매니저’(대표 최훈민)가 고객사들의 ‘노쇼(No-show)’ 비중이 테이블매니저 도입 후 4개월 만에 평균 71% 감소했다고 2일 밝혔다.

예약 부도를 뜻하는 ‘노쇼’는 예약을 해 놓고 연락도 없이 정작 손님이 나타나지 않는 것을 말한다. 외식업, 미용, 공연, 의료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빈번하게 일어난다.

테이블매니저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고객 매장들의 노쇼 비중이 도입 후 4개월 만에 평균 3.78%에서 1.09%로 크게 감소했다. 이는 매장 예약이 100건일 때 노쇼가 4건에서 1건으로 줄어든 것과 동일하다.

테이블매니저는 고객이 전화를 하면 점주가 고객 정보를 동시에 알 수 있는 고객 맞춤 응대 솔루션이다. 특히 고객에게 예약 당일 알림 메시지를 자동으로 발송하는 기능 등을 통해 고객사들의 노쇼를 크게 줄인 것으로 파악됐다.

테이블매니저는 2016년 출시 이후 1년 만에 100개의 고객사와 누적 예약 30만 건을 돌파했다. 또한 권숙수, 엘본더테이블, 스시효, 이십사절기, 바이킹스워프, 울프강스테이크하우스 등 국내 대표 파인다이닝 레스토랑들이 가입하면서 시장에서 크게 주목받고 있다.

최현석 셰프가 운영하는 유명 레스토랑 ‘쵸이닷’ 또한 테이블매니저를 통해 노쇼 감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받고 있다. ‘쵸이닷’ 역시 테이블매니저 도입 이후 38%의 노쇼 감소 효과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쉐린가이드 2스타 레스토랑 ‘권숙수’를 운영하는 권우중 셰프는 “레스토랑이 테이블매니저와 같은 솔루션 도입을 통해 노쇼를 예방하고 체계적인 예약 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훈민 테이블매니저 대표는 “노쇼로 인한 레스토랑의 피해가 커지면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테이블매니저는 노쇼 예방뿐만 아니라 레스토랑이 필요로 하는 최적의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테이블매니저는 이러한 우수성을 인정받아 7월 네이버와 카카오 계열 벤처캐피털(VC)인 스프링캠프, 케이큐브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테이블매니저 개요

테이블매니저는 2011년 한국디지털미디어고교 창업 동아리 ‘씨투소프트’로부터 시작되었다. 2015년 배달 관리 솔루션 ‘Broong’을 출시하고, ‘TableManager’를 출시했다. 이후 2017년 5월 사명을 테이블매니저로 변경하였다. 2017년 서울창업허브에 입주하였으며 스프랭캠프·케이큐브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고 누적 예약 건수 30만 건을 돌파하는 등의 실적을 보이고 있다.

언론 연락처

테이블매니저
송채겸 매니저
02-6952-405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