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충남연구원,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유출사고 후 10년… 충청남도 해안환경 변화’ 발간

사고 발생 3~4년 이후… 사고 이전 생태계 회복

출처: 충남연구원
2017-12-07 06:00
  • 충남연구원이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유출사고 후 10년 동안의 충청남도 해안환경 변화 보고서를 발표했다

공주--(뉴스와이어) 2017년 12월 07일 -- 2007년 12월 7일 충남 태안 만리포 인근 해상에서 대형 유조선이 해상크레인과 부딪혀 원유 1만2547㎘가 서해로 유출되는 최악의 해상기름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생태계 회복에 20년 이상 걸릴 것이라는 어두운 예측과 달리 10년이 지난 지금은 대부분 원상회복이 되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충남연구원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윤종주 전임책임연구원 등 연구진은 7일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유출사고 후 10년 동안의 충청남도 해안환경 변화’(충남정책지도 제18호) 보고서를 제작해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서 연구진은 “이번 정책지도는 2007년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유출사고 이후 10년 동안의 도내 해안환경 변화를 분석해 유류오염 피해로부터 각 환경 분야별 복원 정도를 살펴보고자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수 내 유류오염 회복에는 약 1년, 퇴적물 유류오염 및 잔존유징 회복, 해양생물 내 독성물질 축적 회복에는 약 2~3년, 저서동물의 종수 및 종다양성 회복에는 약 3~4년 정도가 걸렸으며 이후에는 사고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생태환경이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잔존유징은 사고 직후 69.2%의 ‘심각’은 현재 0%로 사라졌으며 ‘우려’도 17.6%에서 4.13%로 급감한 상태다. 그리고 종 다양성은 사고 직후 5종이었던 대형저서동물이 현재 57종으로 증가했는데, 이는 사고 직후 0.5였던 종 다양성 지수가 현재 3.1로 높아진 것과 맥을 같이 한다.

그리고 사고지역에 대한 부정적 인식도는 사고 직후 59%에서 2016년 39%로 크게 감소하였으며 당해 지역의 순수 해안탐방을 목적으로 한 관광객 비율이 사고 이후 최저 16%에서 2016년 50%로 크게 증가해 천혜의 해양관광지 이미지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대규모 유류유출사고 직후 이어진 120만명 이상 자원봉사자의 헌신적인 활동과 민·관·군의 빠른 초기방제 대응이 생태계 복원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충청남도 해양생태계의 건강성이 우수했던 점도 외부적 요인으로부터의 빠른 회복력을 보일 수 있었던 큰 이유였다”고 해역의 건강성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연구를 주도한 윤종주 전임책임연구원은 “대규모 해양 오염 사고 발생 가능성은 언제나 열려있는 만큼 재발에 대비한 재난대응 체계를 재정비할 필요가 있으며 방제 참가 인력의 위해 환경 노출에 대한 보건 환경적 대책 마련도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 연락처

(재)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재)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