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태안·홍성서 봉송 릴레이 실시

일 태안·홍성 주요 시내 146.4km 달려
안면암, 홍주의사총 등 관광 및 지역문화자원 소개

출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2017-12-07 09:08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6일 태안·홍성서 봉송을 실시했다

평창--(뉴스와이어) 2017년 12월 07일 --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6일(수) 충남 태안·홍성을 찾아 봉송을 마쳤다.

성화봉송단은 안면암, 만리포 해변, 홍주의사총, 홍주성 등 태안과 홍성 시내 및 주요 관광지 146.4km(봉송거리 13.9km, 차량이동거리 132.5km)를 달렸다.

태안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지역이 자랑하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전 세계에 소개하며 봉송을 이어갔다.

성화봉송단은 천수만을 따라 길게 이어진 안면도 동쪽 바닷가의 사찰, 안면암을 방문, 2개의 무인도(여우섬)까지 놓여있는 약 100m 길이의 부교를 이용한 성화봉송으로 신비로운 자연경관을 알렸다.

또 ATV(사륜바이크)를 타고 만리포 해변에서 봉송을 진행, 기름유출피해에도 불구하고 123만명의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본래의 모습으로 복구 된 태안 앞 바다를 소개하기도 했다.

성화봉송단은 태안에서 오전 일정을 마치고 오후에는 홍성으로 성화를 이어나갔다.

홍성은 나라가 누란의 위기에 처할 때마다 백야 김좌진 장군, 만해 한용운 선사 등 수많은 애국지사가 분연히 일어났던 고장이다.

이 밖에도 홍성에는 1905년 을사늑약 이후 일어난 홍주(옛 홍성 지명)읍성 전투에서 희생한 의병들의 유해를 모신 홍주의사총이 자리하고 있다. 성화봉송단은 이곳 홍성을 방문,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태안·홍성에서는 다문화가정, 태안 기름유출 사고 자원봉사자, 육상 선수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봉송에 참여했다.

몸이 편찮으신 할머니께 기쁨을 드리고자 봉송에 참여한 다문화가정 소년이 이날 안면암 봉송 주자로 달렸으며, 성화봉송을 통해 장애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고 싶다는 육상선수 김다희 씨 등 다양한 이들이 힘차게 성화의 불꽃을 옮겼다.

홍주의사총에서는 홍성군 체육회 이사 성낙홍 씨가 성화를 들고 달리며 우리 민족의 숭고한 역사를 되새겼다.

성화봉송단은 홍주성 여하정에서 열린 지역축하행사를 끝으로 태안·홍성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후 6시부터 진행된 이날 공연에서는 동계올림픽 성공기원을 담은 타악공연과 모듬북 공연이 펼쳐졌다.

이후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와 향토가수 유준 씨의 흥겨운 공연으로 많은 시민들이 함께 즐겼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태안의 아름다운 해변과 홍성의 유구한 역사 앞에서 성화는 더욱 밝게 타올랐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문화와 자연을 전 세계에 알리고 평창에 점화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화봉송단은 7일(목) 당진·서산, 8일(금) 공주를 거쳐 9일(토)부터 사흘간 대전광역시를 달릴 예정이다.

언론 연락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성화봉송팀
유호연 매니저
033-350-5614

홍보대행
콜라보케이
김한빛 AE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성화봉송팀
유호연 매니저
033-350-5614

홍보대행
콜라보케이
김한빛 AE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