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엠디뮨-삼성서울병원 선도형 난치암연구사업단, 엑소좀을 이용한 뇌종양 치료제 공동 개발 계약 체결

엑소좀 기반의 바이오드론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뇌종양 치료제 개발키로

출처: 엠디뮨
2017-12-26 10:20
  • 엠디뮨이 삼성서울병원 선도형 난치암연구사업단과 인공 엑소좀을 이용한 교모세포종 치료제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왼쪽에서 여섯 번째 엠디뮨 배신규 대표, 왼쪽에서 일곱 번째 삼성서울병원 선도형 난치암연구사업단 남도현 사업단장)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2월 26일 -- (주)엠디뮨이 삼성서울병원 선도형 난치암연구사업단과 인공 엑소좀을 이용한 교모세포종 치료제 공동 개발 계약을 22일 체결했다.

뇌종양의 12~15%를 차지하는 교모세포종은 뇌교종에서는 50~60%로 발생 빈도가 높은 암으로 평균 생존 기간이 14.6개월로 보고되는 대표적 난치암이다. 현재 임상에서 사용되는 교모세포종 치료는 수술 및 항암 요법으로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다수의 항암제의 경우 혈관-뇌 장벽(Blood brain barrier, BBB)에 항암제의 통과가 어려워 뇌까지 항암제가 도달하지 않아 치료가 어려우며, 뇌 손상 등의 다양한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엠디뮨은 차세대 약물 전달체로 주목받고 있는 엑소좀을 대량으로 제조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특정 약물을 탑재하여 인체 내의 원하는 조직에만 선택적으로 약물을 전달함으로써 부작용은 획기적으로 줄이고 치료 효능은 극대화하는 바이오드론® 플랫폼 특허기술을 개발하였다. 이미 동물 실험을 통한 항암제, 폐질환 치료제 개발 분야에서 획기적인 치료 효능을 확인한 바 있다.

엠디뮨은 이러한 연구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난치암 전문 연구기관인 삼성서울병원 선도형 난치암 연구사업단과 공동으로 나노 사이즈의 엑소좀 특성을 이용하여 혈관-뇌 장벽을 통과할 수 있는 엑소좀 기반의 바이오드론 기술을 활용한 교모세포종 치료제 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엠디뮨 배신규 대표이사는 "엑소좀 기반 바이오드론 기술을 활용하여 암 환자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획기적인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엠디뮨의 존재 목적”이라며 “이번 삼성서울병원과의 공동 개발을 통해 대표적 난치암인 뇌종양 치료제가 개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 남도현 사업단장(신경외과 교수)은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확립한 아바타 시스템을 활용한 공동 연구로 엠디뮨과 같은 유망한 국내 바이오기업이 신약 개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엠디뮨 개요

엠디뮨은 세포유래 엑소좀 기반의 약물전달기술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부작용은 획기적으로 줄이고 항암 효능은 극대화한 신개념의 나노 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는 기술혁신형 글로벌 바이오 벤처기업으로서, 최근 줄기세포 및 면역세포 유래 인공 엑소좀을 이용한 난치병 치료를 위해 병원, 연구소, 제약/바이오 기업들과의 공동 개발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언론 연락처

엠디뮨
박강현 팀장
02-2655-263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