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코파트너즈, CES 2018에서 신제품 가전전열기와 족열기 선보여

삼성전자 미래의 핵심 트랜드 ‘생활에 편리함’ 신시장 창출 전략 선택

출처: 에코파트너즈
2018-01-10 17:58
  • 에코파트너즈가 CES 2018에서 신제품 가전전열기와 족열기를 삼성전자의 Open IOT Zone에서 선보였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1월 10일 -- 에코파트너즈가 ‘CES 2018’에서 신제품 가전전열기와 족열기 선보였다.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전시회 ‘CES 2018’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올해 CES는 전세계 150개국에서 4000여개의 전자·IT(정보기술)·자동차·콘텐츠 등의 기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최대 화두는 ‘인공지능(AI)’ 기술로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CES 개막에 앞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AI 기술과 이를 통한 미래의 생활상을 제시해 전세계의 이목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실제 9일 CES 개막과 함께 공개된 양사의 전시장에는 관람객들로 성황을 이뤘다.

에코파트너즈는 이번 삼성전자와 함께하는 CES2018에서는 글로벌 전시회를 통해 기업가치의 상승과 더불어 신규바이어 창출, 폭넓은 사업 영역구상과 활발한 비즈니스 교류의 장으로 삼고 있으며, 에코파트너즈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있어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CES에서 삼성전자는 미래의 핵심 트렌드로 ‘AI에 기반한 연결성’을 제시했다. 이는 자사의 모든 가전 제품을 AI를 통해 연결하고 이를 자동차까지 확대해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가치를 줄 수 있는 ‘생활의 편리함’을 제공하겠다는 뜻이다. 핵심은 AI 기술 ‘빅스비’와 IoT(사물인터넷) 기술 ‘스마트싱스’로 빅스비는 사용자의 음성명령어를 인식, 스마트싱스는 각종 기기를 연결해 다양한 편의성을 제공했다. 

CES2018에서 선보인 제품에서도 알 수 있듯이 ‘생활의 편리함’을 위해 자사의 가전제품 외의 소비자의 NEED에 필요한 타사의 제품을 철저한 검증과 테스트를 통하여 발굴 선택하여 자사의 IOT플랫폼에 연동 전시하였다.

전시된 스마트홈 제품은 자사제품 냉장고, 청정기, 스피커와 함께 협력사 제품 실내조명, 금고, 블라인드와 특히 에코파트너즈의 신제품 가전전열기(Comforter)와 족열기(Pedilax)를 삼성전자의 ’Open IOT Zone'에서 집중 홍보하고 있다.

한편 에코파트너즈는 CES 2017에서는 세계적인 디자인기업 ‘이노디자인과’ 함께 참가하여 독자적 기술의 원적외선 ‘RAVI’를 선보였고, CES 2018 참가는 삼성전자의 협력 사로 등록과 함께 신제품 가전전열기와 족열기를 삼성전자의 ’Open IOT Zone’에서 삼성전자의 가전제품과 삼성IOT플랫폼에 연동해 전시하게 됐다.

언론 연락처

에코파트너즈
홍보실
박진수 과장
1800-670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에코파트너즈
홍보실
박진수 과장
1800-6707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