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인터파크투어, 짧은 설 연휴 활용 국내 여행 계획 설문 결과 발표

출처: 인터파크 (코스닥 035080)
2018-02-07 09:59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2월 07일 -- 인터파크투어가 설 연휴를 활용한 국내 여행 계획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972명)의 65%가 국내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답했다. 국내 여행 계획 이유는 ‘쉽게 떠날 수 있는 접근성’(44%), ‘고향 방문과 여행이 동시에 가능한 점’(21%)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여행 동반형태에 대해서는 ‘부모님’(29%), ‘자녀’(26%), ‘배우자/연인’(25%)이 각각 1~3위로, 혼자(7.9%) 혹은 친구(7.6%) 대비 월등히 높았다. 온 가족이 함께하는 명절인 만큼 가족여행을 선호했다. 아울러 여행을 떠나는 지역은 ‘제주’(32%), ‘강원’(15%), ‘서울’(9%) 순으로, 제주도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또한 여행의 목적으로는 ‘힐링/휴식’(49%), 호텔에서 쉬고 즐기는 ‘호캉스’(20%)가 각각 1, 2위를 차지하며 ‘유명 관광지 방문’(7%), ‘SNS 핫 플레이스 방문’(6.7%), ‘숨은 명소 방문’(4.1%) 등보다 높은 응답을 보였다. 힐링/휴식을 선호하는 비율이 유명 관광지 방문보다 7배가량 높았다. 이렇듯 설 연휴를 활용해 여행지, 호텔 등에서 편히 즐기고 휴식을 취하는 이른바 ‘쉼표’ 여행이 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숙박 형태는 ‘호텔’(52%), ‘리조트’(22%), ‘펜션’(16%) 순으로 호텔에 대한 선호가 가장 높았다. 숙박 형태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숙소 시설/편의, 부대시설 등의 컨디션이 마음에 들어서’(67.9%)가 1위를 차지했다. 실제 인터파크투어가 설 연휴 기간 국내 숙박 입실(체크인)을 기준으로 예약이 많은 숙소를 분석한 결과 호텔이 가장 많았고 등급이 높은 호텔일수록 예약율이 높았다.

성수기인 연휴 기간은 평시 대비 숙박 비용이 다소 높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숙소 결정 시 시설 등 컨디션이 좋은 것을 중요시 여기며 가격대 높은 고급 호텔의 예약이 많았다는 점에서 ‘가심비’ 트렌드를 엿볼 수 있다. 가심비는 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을 뜻하는 것으로, 다소 비싼 값을 지불하더라도 마음의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형태에 쓰이는 신조어다.

이 외에 설 연휴 여행 기간은 ‘2박 이상’(46%), ‘1박 이상’(32%), ‘3박 이상’(15%) 순으로 선호했으며 1인당 여행경비는 ‘10~20만원대’(34%)와 ‘20~30만원대’(30%)를 계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파크투어 박혜련 마케팅팀장은 “설은 온 가족이 다 함께 모일 수 있는 명절인 만큼 친구·혼자보다 가족과 함께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것보다 여행지에서 좋은 숙소를 예약하고 휴식을 즐기는 형태를 가장 선호했다”고 말했다.

설문조사는 인터파크투어 LMS(장문 문자메시지) 발송을 통해 2018년 1월 24일부터 29일까지 6일간 진행했으며 20대~50대 남녀 972명이 참여했다. 설문 형태는 객관 및 주관식 서술 혼합이다.

한편 인터파크투어는 2월 8일부터 28일까지 ‘국내호텔 베스트 어워즈’ 기획전을 진행한다. 기획전 페이지 내 가고 싶은 호텔 댓글 작성 시 추첨을 통해 호텔 무료 숙박권 제공, 투숙 후 포토상품평 작성 시 추첨을 통해 여행지원금·영화예매권 등 경품을 제공하는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준비했다.

언론 연락처

인터파크INT
홍보팀
박선미 사원
02-6004-774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