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예출판사,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 출간

인류학의 거장 레비-스트로스가 직접 저술한 인류학 입문서

출처: 문예출판사
2018-03-05 08:30
  • 문예출판사가 출간한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 오늘날의 문제들에 답하는 인류학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3월 05일 -- 문예출판사가 인류학의 거장 레비-스트로스가 직접 저술한 인류학 입문서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를 출간했다.

다양성 문제, 진보와 보수 문제, 인종차별 문제 등 현대 사회의 문제에 대해 인류학이란 학문은 어떻게 답할 것인가.

1986년 일본에서 현대 인류학의 거장 레비-스트로스가 했던 세 차례의 강연을 담은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는 위의 간단하지만 거대한 질문에 대한 답이다. 이 책은 인류학의 거장이 직접 쓴 인류학 입문서로, 인류학이란 학문의 ‘객관성’이 현대 문명에게 말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명확하게 전달한다.

‘원시적’이라고 무시되는 사회가 우리에게 어떤 교훈을 주고 있는지, ‘인종’이라는 차이를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에 대한 레비-스트로스의 논의는 기본적으로 타자 혹은 다름을 거부하는 사회에 대한 진단이다. 다양함이 공존하지 못하는 사회, 즉 정치와 산업 그리고 문화적 획일화가 진행되는 사회에 대한 레비-스트로스의 문화·문명적 비전이기도 하다.

인류학이 희망하는 ‘객관성’은 현상과 개념 자체만을 연구하고 설명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주체가 경험한 것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가까지 살피고자 하는 것에서 얻어진다. 예컨대 우리는 역사를 단순히 시간에 따라 나열하는 것에 익숙하지만, 인류학은 무엇이 역사를 시간 순서대로 배우게 했는지 그리고 그런 배움을 지시하는 구조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까지 다루고자 한다. 즉 인류학은 사회의 겉과 속을 움직이는 체계를 봄으로써 사회생활 이면에 있는 불변하는 속성을 밝혀낸다. 인류학의 객관성은 바로 ‘종합적인 객관성’이다.

레비-스트로스는 현대 인류학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을 뿐만 아니라 사회와 문화의 심층에 깔려 있는, 즉 ‘의식되지 않은 구조’를 밝히는 구조주의적 사유를 통해 지성계에 거대한 파장을 일으킨 거인이다. 이 책은 현대 인류학의 거장이 가진 복잡한 구조주의적 개념을 최대한 배제하고 쉬운 언어로 자신의 사상을 전달하고 있으며, 또한 그것이 현대에 갖는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문예출판사는 이 책은 독자에게 인류학과 레비-스트로스의 사상을 이해하기 위한 첫걸음이 되어줄 것이며, 나아가 미래를 위한 열린 사유를 펼치기 위한 디딤돌이 되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moonye.com
언론 연락처

문예출판사
02-393-568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