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만원짜리 자위행위?”… ‘졸전’ 싫어 뛰쳐나온 작가들

대학 내 졸업작품전 비판 여론 거세... 대안적인 전시 늘어
국내 유일 크리에이티브 분야 통합 전시 YCK 2018, 졸업작품 및 자유공모작품 포함해 5월 개막

출처: 디노마드
2018-04-27 14:00
  • YOUNG CREATIVE KOREA 2018 행사포스터

  • YOUNG CREATIVE KOREA 2018 행사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4월 27일 -- 국내 예술 분야 전공 대학생 사이에서 졸업작품전은 흔히 ‘졸전’으로 통한다. 그러나 최근 ‘졸전’ 문화를 거부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과도한 비용 지출에 비해 실효성은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올 초 졸업작품전을 치른 A대학 시각디자인학과 졸업생 권모(23) 씨는 “학과만을 위한 값비싼 자위행위이다”며 “재료값, 대관료 등 준비 비용은 상상을 초월하는 데 반해 외부 방문객들은 지도 교수의 지인들 뿐”이라고 비판했다.

소위 명문으로 꼽히는 대학의 경우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서울시 내 B대학 회화과 졸업생 윤모(26) 씨는 “학생 자치로만 운영되기 때문에 부담이 큰 것이 사실”이라면서 “과내 입지를 생각하면 참여를 거부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호소했다.

해외의 경우 졸업작품전이 실질적인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국내 B브랜드 MD 신모(34) 씨는 “해외 졸업작품전은 바이어, 스폰서 위주의 행사로 곧바로 취업이나 바잉으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다”며 “졸업과 동시에 스타덤에 오른 알렉산더 맥퀸 등이 대표적인 사례이다”고 말했다.

때문에 대안적인 성격의 전시도 등장했다. 2011년 전국 디자인학과 합동 졸업작품전으로 시작된 Young Creative Korea(이하 YCK)가 대표적이다.

YCK 조직위원회는 졸업생 스스로 대안 전시를 기획하는 경우도 있지만 부담이 큰 것은 마찬가지라며 졸업생들의 데뷔를 위한 실질적인 플랫폼이 되고자 YCK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5월 18일부터 23일까지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개최될 YCK 2018은 졸업작품 외에도 자유공모를 통해 다수의 신인 작가들을 선정해 보다 확대된 규모의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 YCK는 국내 유일의 영 크리에이티브 분야 통합 전시로, YCK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디노마드가 주관한다.

◇영 크리에이티브 코리아 2018 행사정보

- 행사명: YOUNG CREATIVE KOREA 2018(YCK 2018)
- 주제: 신
- 기간: 2018년 5월 18일(금)~5월 23일(수)/10:30~19:00
- 장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 9길 26 아라아트센터
- 내용: 전시, 어워즈, 토크, 마켓 등
- 예상 관람객 수: 4만5000명
- 주최: YOUNG CREATIVE KOREA 2018 조직위원회
- 주관: 디노마드

디노마드 개요

YCK2016을 주관하는 디노마드(D.NOMADE)는 영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로서 디자인, 문화예술분야의 크리에이터들이 교류하고 브랜딩 할 수 있도록 콘텐츠를 생산하고, 다양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크리에이터들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디노마드 학교’, 끄고 싶은 광고가 아닌 읽고 싶은 다양한 이야기를 제작하는 ‘노드’, 출판인쇄를 지원하는 ‘프린트씨’, 국내 최대 규모의 영 크리에이티브 어워즈 ’YCK’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디자인 문화예술 기획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D.NOMADE는 design nomade의 줄임말로, 디자인을 찾아나서는 유목민을 뜻한다.

언론 연락처

YCK 2018 운영사무국
박효철 실장
02-337-255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