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C녹십자셀, 1Q 영업 이익 전년 대비 195% 증가

출처: GC녹십자셀 (코스닥 031390)
2018-05-15 16:17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5월 15일 --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이득주)은 개별재무제표 기준으로 2018년 1분기 영업 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95%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GC녹십자셀은 2017년 9월 100% 자회사 코리아하이테크를 매각하여 2018년 1분기 단독 영업실적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한 59.5억원으로 분기별 최고치를 기록했고, 영업 이익은 전년 대비 195% 증가한 12.2억원,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92% 증가한 16.5억원을 달성했다. 이번 매출액은 2017년 전체 매출 195.3억원의 30.5%에 달하는 것이다.

이뮨셀-엘씨는 2014년 54.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나 2015년 104.1억원, 2016년 119억원, 2017년 195.3억원을 기록하며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1분기 3개월 동안 1599건이 처방되며 2014년 한 해 동안 처방된 1459건을 훌쩍 넘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GC녹십자셀이 2014년 4분기 이후 영업 이익 14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는 데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면역항암제 ‘이뮨셀-엘씨’는 환자 자신의 혈액을 원료로 만드는 환자 개인별 맞춤항암제로, 약 2주간의 특수한 배양과정을 통해 항암기능이 극대화된 강력한 면역세포로 제조하여 환자에게 투여하는 새로운 개념의 항암제로 최근 각광받고 있다.

GC녹십자셀은 ‘이뮨셀-엘씨’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기반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 다각화를 위해 세포치료제 위탁생산(CMO: 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CAR-T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용인 GC녹십자 내에 셀 센터(Cell center)를 신축 중이며 이는 매출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이뮨셀-엘씨 생산시설 확충은 물론, 차세대 세포치료제 CAR-T 등 신제품 개발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세포치료제 글로벌 진출을 위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현재 막바지 작업이 한창이다.

GC녹십자셀 이득주 사장은 “국내 바이오 시장에 여러 가지 외부적인 요인이 작용하고 있지만 GC녹십자셀은 지금까지 그랬듯 흔들림 없이 한길만을 걷고 있다. 그 노력의 대가가 이뮨셀-엘씨 매출 성장이며,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자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노력하고 있다. 곧 이전할 셀 센터를 발판으로 미국 등 해외시장 진출 및 차세대 신제품 연구개발 부문에서 GC녹십자 R&D센터와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여 글로벌 세포치료제 시장의 Market Leader로 도약할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GC녹십자셀에서 개발하는 차세대 세포치료제 ‘CAR-T(Chimeric Antigen Receptor T cell)’는 환자의 T세포를 체외에서 조작하여 암세포 표면의 특정 단백질 항원을 인식하는 CAR를 면역세포 표면에서 생성하도록 만든 뒤 다시 환자에게 주입하여, 일종의 유도탄처럼 암세포만을 정확하게 공격하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면역세포치료제다.

언론 연락처

GC녹십자셀
기획/홍보팀
정미현 차장
02-2101-065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