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서울미래유산 답사, 청계천 일대 문화유산 방문

차기 문화유산 답사는 15일 여의도에서 진행

출처: 에스이앤티소프트
2018-09-13 10:30
  • 답사단이 청계천을 답사하고 있다

  • 북한음식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청계천박물관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9월 13일 -- 사회적기업인 센트컬처는 9월 8일 아홉 번째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문화 나눔 답사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센트컬처는 에스이엔티에서 운영하는 문화 나눔 그룹이다. 2017년부터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답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올해는 서울시와 두루이디에스의 후원을 통해 더욱 발전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문화재로 등록되지 않은 서울의 근현대 문화유산들을 북한이탈주민들과 함께 찾아 문화를 나누고 있다.

이번 센트컬처 서울미래유산 문화나눔 답사는 청계천에서 이루어졌다. 청계천 주변에는 많은 미래유산이 있는데 이번 답사에서는 청계고가 존치교각, 서울풍물시장, 평화시장, 헌책방거리, 동대문패션거리, 동대문신발상가, 전태일 다리, 광장시장을 둘러보았다.

답사는 청계천 박물관에서 시작되었다. 청계천 박물관에서는 청계천의 역사를 한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되어 있다. 익산에서 온 이승재씨는 “이제까지 단편적으로 알고 있던 청계천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청계천 박물관 길 건너편에 있는 판자촌체험관도 방문했다. 참가자인 이민용씨는 “이 정도의 판자촌은 잘 지어진 것이다. 보통은 종이박스에 타르를 입혀서 물이 새지 않게 만든 판을 이용해서 집을 지었다. 당시에는 밥도 불을 피워서 해 먹었기 때문에 혹시라도 한 집에서 불이 나면 주변에 있는 판잣집 서너 채가 불에 타는 일이 비일비재 했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이야기하였다.

탈북여성도 “북에 살 때 이런 집에 살았다”고 말했다. 센트컬처는 답사팀이 판잣집을 바라보며 힘겹게 살아남아야 했던 시절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었다며, 이런 만남들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남과 북이 하나 되는 문화답사 10회차는 9월 15일 여의도에서 진행된다. 여의도는 6·25 전쟁으로 헤어진 이산가족들의 상봉이 이루어진 역사적인 공간이다. 1983년 약 453시간이라는 세계 최장기간 연속 생방송 기록을 세운 프로그램인 ‘이산가족을 찾습니다’가 촬영된 바 있다.

센트컬처는 여의도 답사를 통해 이곳 여의도공원에서 깊어 가는 가을을 맞이하고 이산가족의 아픈 이야기를 되새기며 앞으로 우리가 맞이할 남북의 미래에 대해 함께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나눔 답사는 북한이탈주민과의 소통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석이 가능하고 참가비는 없다. 참가문의는 전화 혹은 이메일로 하면 된다.

에스이엔티소프트 개요

에스이앤티소프트는 2012년에 취약계층 청년의 SW테스팅 분야 일자리 창출과 자립능력 향상을 위해 설립되었다. 취약계층 교육/고용을 통한 기회 창출과 지속적인 성장 노력의 결과 그 가능성과 고객의 신뢰를 인정받아 2016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되었다. 앞으로도 신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여 고객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와 기회를 창출하고 사회적 가치를 연결하고자 한다. 에스이앤티소프트는 자립의지를 가진 취약계층 청년들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문화와 교육의 장 마련을 통해 자립의지의 씨앗을 심고 취업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사회정착의 ‘이음매’ 역할을 하고자 한다.

언론 연락처

Sent Culture
문화사업팀
이정란
02-855-3394
이메일 보내기

참가문의
02-855-339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