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이랜드, 맑은 날에 입어도 예쁜 그래픽 레인코트 공개

슬기와 민 디자이너,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그래피커 통해 흑백으로 채우는 무한 패턴의 레인 코트 선보여

출처: 에이랜드
2018-10-31 08:50
  • 슬기와 민 디자이너의 인터뷰 영상

  • 그래피커를 통해 레인코트를 선보이는 슬기와 민 디자이너

  • 맑은 날에 어울리는 레인코트, 데이 인 데이 아웃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0월 31일 -- 신진 디자이너 편집숍 에이랜드가 이번엔 국내와 해외를 오가며 활발히 활동하는 그래픽 디자이너 듀오 슬기와 민과 만났다.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자이기도 한 최슬기, 최성민 디자이너는 미국 예일대 그래픽 디자인 석사 과정을 거쳐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의 얀 반 에이크 아카데미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하였다.

2010년부터 13년까지 미국 구겐하임 미술관과 독일 BMW 합작 사업 ‘BMW 구겐하임 연구소’의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하기도 했으며, 국내외 주요 미술관의 전시회에 참여하고 있다.

2014년에는 체코 모라비아 갤러리에서 브르노 그래픽 디자인 비엔날레 연계 전시회와 출판물 오프 화이트 페이퍼를 제작하였고, 그들의 작품은 국립 현대 미술관, 홍콩 M+, 뉴욕 스미스소니언 디자인 미술관 쿠퍼 휴잇, 파리 장식 미술관 등에 영구 소장되어 있다.

2018년 한해동안 그래픽 디자이너 7인과 진행하는 에이랜드의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그래피커’는 이제 2회 오픈만을 앞두고 있다. 특히 슬기와 민 디자이너는 30일 그래피커를 통해 그들의 아이덴티티가 담긴 새로운 위장 패턴의 ‘Day In Day Out’ 레인코트를 선보였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자켓의 전면을 채운 패턴이다. 검정과 하양으로만 이루어진, 옛날 게임기에서나 볼 법한 이 그래픽은 2011년 리스본 실험 디자인 비엔날레에 출품했던 인사하는 신호수 로봇을 통해 선보인 바 있다. 픽셀 단위의 표현만이 가능했던 최초의 매킨토시 컴퓨터 그래픽의 오마주로 무한 패턴 채우기 기능을 이용한 위장 패턴을 만들었는데, 색이나 계조를 표현할 수 없는 한계 안에서 이미지를 발견하고자 하였다.

레인코트의 소재로는 실험실 가운이나 건축 현장에 많이 쓰이는 종이의 일종인 타이백을 사용했다. 일반 의류에서는 많이 사용하지 않는 생소한 소재인데, 소재의 선택마저 다양한 작업을 통해 그래픽 디자이너에 대한 편견을 허물고 있는 그들의 행보와 닮았다.

2013년부터 15년까지 에이랜드 온라인몰 웹사이트 디자인을 맡았던 슬기와 민은 “그때는 상품을 보여주는 쇼윈도를 디자인한다는 생각으로 접근했는데, 이번엔 상품 자체를 제안하게 되었다”고 에이랜드와의 깊은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디자이너 브랜드 유즈드 퓨처(Used Future)가 제작에 참여했다. 유쓰컬쳐와 각종 서브컬쳐를 기반으로한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사랑받고 있는 유즈드 퓨처는 현재 베를린, 밀라노, 코펜하겐, 도쿄 등 전세계 15개국의 하이엔드 편집매장에 입점되어 있으며, 그래피커에선 소매와 포켓 디테일을 더한 간결한 실루엣으로 그래픽 패턴과 잘 어울리도록 만들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전시나 책 등을 통해 눈으로만 보던 슬기와 민의 작품을 직접 착용하고 소장할 수 있는 기회로, 그들의 작품 세계를 사랑하고 동경하는 많은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날씨에 관계없이 날이면 날마다(Day In Day Out) 걸쳐도 좋을 유니크한 패턴의 레인 코트는 오는 30일부터 2주 간 에이랜드 온라인몰에서 단독으로 만나볼 수 있다.

에이랜드 개요

(주)ALAND는 신인 디자이너의 편집숍으로 더욱 다양한 패션문화를 대중에게 선보이고 있다. 의류, 신발, 구두 등 디자이너의 손길이 닿는 모든 상품을 판매한다.

언론 연락처

에이랜드
홍보팀
전윤희
02-3210-584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