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경없는영화제 2018, 김성령·유해진·유이 등 스타들 응원 릴레이 실시

개막식 사회자 배우 김성령 및 배우 유해진·유이 등 응원 메시지
배우 김성령 “멀리서나마 구호활동가들과 뜻 함께하고 싶어”

출처: 국경없는의사회
2018-11-22 09:16
  • 국경없는의사회 2018 개막식 사회자 배우 김성령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22일 -- 국경없는의사회가 23일 ‘국경없는영화제 2018’ 개막을 앞두고 셀럽들이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는 배우 김성령을 비롯해 배우 유해진, 유이, 박효주 등이 SNS를 통해 영화제 개최를 축하했다.

특히 ‘국경없는영화제 2017’에 이어 올해도 개막식 사회를 맡게 된 배우 김성령은 “작년 개막작을 통해 국경없는의사회 소속 구호활동가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며 “멀리서나마 그분들과 뜻을 함께하고 싶었다”고 개막식 사회를 맡게 된 배경 및 소감을 밝혔다.

또한 김성령은 “고통받고 소외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애쓰는 국경없는의사회 소속 많은 분들의 노고에 대해 저를 포함한 사회 구성원 모든 분들이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이며 관심과 참여를 독려했다.

올해로 2회를 맞은 ‘국경없는영화제’는 구호 활동에서 마주친 사람들의 고통을 증언하고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참혹한 실상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자 기획됐다.

‘생명을 살리는 외로운 싸움’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영화제는 ‘병원 폭격’, ‘결핵’, ‘이주민, 난민’, ‘파괴되는 문화유산’을 주제로 하는 총 7편의 다큐멘터리를 통해, 폭격으로 무너진 분쟁 지역 의료 시설 현장, 치명적인 질병과 싸우는 환자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영화제 상영작은 작년 상영 당시 화제를 모은 ‘어플릭션’,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 2편을 비롯해 올해 처음 선보이는 ‘최전선을 지키는 의사들: 난민, 그들의 험난한 겨울’, ‘아프가니스탄: 화염에 휩싸인 병원’, ‘부서진 기억들’, ‘결핵: 무자비한 킬러’ 등 총 7편이다. 이들 작품은 지중해와 유럽 난민들의 현실을 조명하며 국경없는의사회가 활동하는 세계 곳곳의 현장 속으로 관객들을 안내할 것이다.

국경없는영화제 2018은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극장에서 열린다.

국경없는의사회 개요

1971년에 의사와 언론인들이 모여 설립한 국경없는의사회는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로서, 세계 70여개 국에서 주로 무력 분쟁, 질병 창궐, 의료 접근성 부재, 자연재해로 인해 폭력, 소외, 재앙으로 생존을 위협받는 사람들에게 구호 활동을 하고 있다. 1999년, 국경없는의사회는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웹사이트: http://www.msf.or.kr
언론 연락처

국경없는의사회
홍보팀
최미현
02-3703-356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