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생명보험재단, 전북 진안군 12개 마을에 농약안전보관함 371개 전달

“농촌지역 맞춤형 자살예방프로그램으로 전북 진안군 생명존중 문화 조성”
전라북도 진안군에 농촌 지역 자살 예방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371개 및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

출처: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2019-04-09 15:42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전북 진안군에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371개를 전달하고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가졌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4월 09일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전라북도 진안군에서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성을경 진안군 보건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갖고 12개 마을에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371개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라북도 진안군은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전체 인구의 32.5%를 차지하는 초고령 지역으로, 독거노인의 비중 또한 28%로 매우 높다. 생활고와 외로움 등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2011년에는 자살률이 인구 10만명당 75.5명에 이르며 한 때 자살률 전국 1위라는 오명을 얻기도 했다. 하지만 지자체에서 주민 대상으로 생명존중 교육 및 우울증 선별검사를 실시하는 등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2017년 자살률을 26.9명까지 낮추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에서는 자살 예방에 관심을 갖고 다양한 예방 프로그램을 시행해온 전북 진안군을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지역으로 선정했으며, 5월 중순까지 전북 부안, 김제, 전남 보성 등 체계적인 농약관리가 필요한 16개 시군에 총 8800개의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은 농약으로부터의 물리적 차단과 동시에 생명존중 교육을 병행하고 있다.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농약안전보관함을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고위험군 주민을 사전에 발굴할 수 있도록 농촌 맞춤형 자살 예방 안전망을 강화했다. 또한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우울감을 호소하는 지역 주민을 밀착 관리하고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 등 다각적인 노인자살 예방프로그램을 펼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충동적인 음독자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농약으로부터의 물리적 차단과 동시에 심리적 어려움을 치유할 수 있는 다각적인 자살예방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자체 및 지역 주민들과 힘을 합쳐 생명존중 문화를 구축하고, 보다 안전한 농촌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lif.or.kr
언론 연락처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홍보대행
KPR
이은혜 AE
02-3406-222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홍보대행
KPR
이은혜 AE
02-3406-2224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