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국대 박물관, ‘시민 인문학강좌’ 운영

출처: 건국대학교
2019-04-11 14:46
  • 건국대 박물관이 시민 인문학강좌를 운영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4월 11일 -- 건국대학교 박물관은 시민들을 위한 ‘박물관대학’ 프로그램의 하나로 4월부터 6월까지 ‘소설 속의 역사, 역사속의 소설’을 주제로 지역 주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2019년 인문학 강좌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대학박물관협회의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으로 진행하는 이번 건국대 박물관 인문학 강좌는 1일 건국대 사학과 신병주 교수의 ‘고전 소설이 전하는 사회상-홍길동전’과 8일 ‘현실과 환상의 세계가 결합된 최초의 한문소설-금오신화’를 시작으로 조선시대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의 다양한 한국 소설을 다룰 계획이다. 강연에는 신병주, 심경호, 방기철, 박제광, 이근호, 오수창, 김정애, 정환국, 김진기, 이승하 등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인문학자들이 나선다.

15일에는 ‘임진록-전쟁영웅들의 무용담’을 주제로 강연하며 22일에는 ‘박씨전-병자호란의 치욕과 여걸의 탄생’을 다룬다. 이어 ‘사씨남정기-가정 소설의 형식을 취한 정치 풍자소설’, ‘춘향전-춘향전 속의 역사, 역사 속의 춘향전’, ‘허생전-허생의 삶에 투영된 박지원의 꿈’, ‘홍경래전-생생한 민중 항쟁사’, ‘광장-남북한 이데올로기를 동시에 비판한 최초 소설’, ‘토지-박경리의 토지가 당신에게 건네는 말’ 등 우리나라의 대표적 역사 문학 작품들을 다룬다.

박제광 건국대 학예실장은 “‘조선시대 사람들은 과연 소설처럼 살았을까?’라는 호기심 어린 궁금증을 토대로 소설 읽는 재미와 역사를 배우는 즐거움을 함께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건국대 박물관은 우리 역사와 문화예술에 대한 풍성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박물관대학 프로그램인 인문학강좌와 문화유적답사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매년 새로운 주제의 인문학강좌를 통해 대중에게 우리나라의 역사와 전통문화·예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인문학 대중화의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통하여 대학의 창조적·문화적 가치를 창출,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있다.

언론 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홍주승
02-450-3131~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