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충주 깊은산속 옹달샘, 제2회 금융문화 토크쇼 ‘Let’s talk 머니머니해피!’ 개최

출처: 아침편지문화재단
2019-05-20 08:50
  • 제2회 금융문화 토크쇼 Let’s talk 머니머니해피!가 충주 깊은산속 옹달샘에서 열린다

충주--(뉴스와이어) 2019년 05월 20일 -- 아침편지 문화재단이 제2회 금융문화 토크쇼 ‘Let’s talk 머니머니해피!’를 진행한다.

‘Let’s talk 머니머니해피!’는 금융, 경제, 심리, 교육, 예술, 행복 분야의 전문가 패널들이 모여 ‘돈’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누며 삶과 문화를 이야기하며 예술을 감상하고 치유와 행복을 찾는 융복합 토크쇼다. 이번 행사도 6월 15(토)과 16(일), 충주에 위치한 명상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이하, 옹달샘)’에서 ‘토크쇼’와 ‘워크숍’ 형태로 진행한다.

작년 9월, 아침편지문화재단이 (사)금융과행복 네트워크(의장 정운영)와 함께 옹달샘에서 처음 시작한 ‘Let’s talk 머니머니해피!’는 3시간 이상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관객 대부분이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이 프로그램에 집중하는 뜨거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금융문화 토크쇼의 주제는 작년에 이어 ‘스마트한 소비와 미래지향적 투자로 행복해지기’로 1회보다 내용이 업그레이드 되었다. 토크쇼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자유 토론 형태로 진행되며 청중과 함께 소통하는 즉문즉답 시간도 있다. 또 피아니스트 송하영의 피아노 연주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금융, 문화, 예술 토크쇼다.

토크쇼가 끝나면 옹달샘에서 1박을 하면서 좀 더 심도 있게 경제 이야기를 나누는 ‘금융행복 워크숍’까지 연계형 프로그램으로 참여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번 행사는 금융문화 토크쇼(15일, 오후 2시~5시 30분), 토크쇼와 저녁식사(15일, 오후 2시~6시 30분), 토크쇼와 금융행복 워크숍(15일 오후 2시~16일 오후 1시/1박 2일), 세 가지 버전으로 준비되어 있다.

금융문화 토크쇼 패널은 사회 정운영 의장 ((사)금융과 행복 네트워크), 소비 박원주 대표 (한국금융복지정책연구소), 투자 존리 대표 (메리츠 자산운용), 심리 조은영 대표 (조우 코크리에이션), 교육 황선하 대표 (아이빛 연구소),예술 송하영 (피아니스트), 행복 고도원 (아침편지&깊은산속 옹달샘)이다.

또 금융행복 워크숍에서는 김현기 소장(신한금융투자 Neo50 연구소), 박상훈 소장(지속가능한 가정경제연구소), 김동엽 상무(미래에셋 은퇴교육센터)가 ‘100세 시대 은퇴준비를 위한 마인드맵’, ‘돈 갈등을 예방하는 가정 경제 해법’, ‘행복한 자산관리’ 등을 주제로 한 특강이 펼쳐진다.

행복한 금융, 아름다운 문화 운동의 일환으로 금융과행복 네트워크와 함께 진행하는 아침편지문화재단의 특별 세미나 ‘금융문화토크쇼 Let’s talk 머니머니해피!’와 금융행복 워크숍의 행보가 기대된다. 신청은 ‘깊은산속 옹달샘’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아침편지문화재단 개요

(재)아침편지 문화재단은 2001년에 설립된 회사 국내 비영리단체·협회·교육재단이다. 충북 충주시 노은면 문성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아침편지 발송, 깊은산속 옹달샘 운영, 아침편지 여행사업을 하고 있다. ‘고도원의 아침편지’는 2001년 8월 1일부터 매일 아침 이메일로 배달되는 ‘마음의 비타민’으로, 고도원 이사장이 독서하며 직접 밑줄 그어놓았던 인상적인 글귀에 의미있는 짧은 단상을 덧붙여 보내기 시작한 ‘편지’이다. 2018년 현재 약 370만명이 아침편지 가족들이 편지를 받고 있다. 아침편지 명상치유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은 고도원 이사장의 꿈에서 시작해서 만인의 꿈으로 이루어진 꿈과 기적의 공간이다. ‘꿈’을 향해 열심히 뛰는 사람들, 그러다 지친 현대인들을 위한 휴식과 명상, 그리고 회복의 치유공간이다.

언론 연락처

깊은산속옹달샘
기획팀
안보영 부장
070-7525-5535
이메일 보내기

문의
김보라
최신해
1644-842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깊은산속옹달샘
기획팀
안보영 부장
070-7525-5535
이메일 보내기

문의
김보라
최신해
1644-8421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