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이딜러 “LPG 중고차 시세 규제완화 후 최대 6% 상승”

LPG 규제완화 전·후 중고차 시세분석 발표, LF쏘나타·올뉴 K7·그랜저IG LPG 모델 모두 시세 상승
중고차 딜러 입찰 경쟁률도 최대 40% 증가

출처: 피알앤디컴퍼니
2019-06-03 10:00
  • LPG 차량 시세변화 그래프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03일 -- LPG(액화석유가스) 규제완화로 출고 5년 내 LPG 중고차 구매가 누구나 가능해지면서 해당 모델들의 중고차 시세가 최대 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는 국산 대표 LPG 차종인 LF쏘나타, 올 뉴 K7, 그랜저IG의 LPG 규제완화 전·후, 중고차 시세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먼저 출품 수가 가장 많았던 LF쏘나타는 규제완화 전 1051만원에서 규제완화 후 1113만원으로 5.9% 상승했다. 올 뉴 K7은 1995만원에서 2105만원으로 5.5%, 그랜저 IG는 2511만원에서 2564만원으로 2.1% 상승했다.

각 모델의 중고차 시장 인기도를 가늠할 수 있는 딜러의 경매 입찰 수도 최대 40% 상승했다.

그랜저IG는 규제완화 전 평균 입찰딜러 수 8.7명에서 규제완화 후 12.1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올 뉴K7은 평균 7.6명에서 8.3명으로 LF쏘나타도 9.1명에서 10명으로 평균 입찰딜러 수가 소폭 증가했다.

한편 5개월간 헤이딜러 중고차 경매에 올라오는 전체 차량에 참여한 평균 입찰자 수는 8.9명이었다.

이번 분석은 2019년 1월 1일부터 5월 30일까지, 총 5개월간 11만3850건의 헤이딜러 국산차 경매차량 중 출고 5년 이내 LPG차량에 대해 LPG차량 규제완화 전·후로 기간을 나누어 분석했다.

헤이딜러는 중고차 시세가 일반적으로 월별 평균 2~3% 하락하는 점을 고려하면 출고 5년 이내 쏘나타, K7, 그랜저의 LPG중고차의 실질 시세 상승폭은 최대 4~9%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3만대 이상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30만건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 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다.

웹사이트: http://www.prnd.co.kr
언론 연락처

피알앤디컴퍼니
기획팀
김수현 매니저
1599-478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