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이딜러 “페이스리프트 앞둔 올 뉴 K7 중고차 잔존가치는?”

헤이딜러, 국산 대형 승용 중고차 잔존가치 분석결과 발표
​출고 2년 후 잔존가치, 그랜저 80.3% K7은 70.3%
최근 5개월 간 국산차 11만4647건 헤이딜러 경매 데이터로 산출

출처: 피알앤디컴퍼니
2019-06-03 18:27
  • K7 잔존가치 그래프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03일 --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서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올 뉴 K7과 그랜저IG 등 국산 대형차의 출고 2년 후 중고차 잔존가치를 분석했다.

헤이딜러가 발표한 신차가 대비 중고차 잔존가치 데이터에 따르면,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K7의 잔존가치는 70.3%를 나타냈고, 그랜저IG의 경우는 80.3%로 국산 대형 승용 중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나타냈다. 쉐보레 임팔라는 57.5%, 르노삼성 SM7 노바는 55%를 기록했다.

중고차 시장에서의 인기도를 가늠할 수 있는 딜러들의 입찰 선호도는 그랜저IG 11.2명, 올 뉴 K7 8.6명, 임팔라 7.6명, SM7노바 5.7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해당기간 헤이딜러 전체 경매차량의 평균 입찰자 수는 8.9명이었다.

신차 판매시장에서의 인기도를 함께 살펴보면, 2019년 5월 기준, 그랜저IG 5553대, 올 뉴 K7 1717대가 판매되었고, SM7 노바는 432대, 임팔라는 104대 판매되는데 그쳤다.

이번 결과는 각 차종의 2017년식 인기 트림을 기준으로 그랜저는 2.4 프리미엄, K7은 2.4 프레스티지 등급으로 조사했으며, 조사대상 기간은 2019년 1월 3일~6월 3일까지의 기간을 이용해 산출됐다.

헤이딜러는 K7은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시점이라, 추후 잔존가치에 조금 더 변동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3만대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30만건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 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다.

자동차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1, 2호 재산이자, 일상의 이동을 함께하는 동반자다. 헤이딜러는 사람들이 정들었던 차와 잘 이별하고, 새로운 차와 기분 좋게 시작하는 것을 돕는다.

웹사이트: http://www.prnd.co.kr
언론 연락처

피알앤디컴퍼니
기획팀
김수현 매니저
1599-478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