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가장 상처 받았던 순간 1위 ‘상사로부터 인신공격을 받았을 때’

진상 동료 볼 때 증상? 후배 ‘답답증’ vs 상사 ‘소화불량’

출처: 잡코리아
2013-05-29 09:25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5월 29일 -- 회사생활 중 직장인들이 가장 상처 받았던 순간은 과연 언제일까?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남녀 직장인 1,232명을 대상으로 ‘최근 3개월 간 회사생활 중 가장 상처를 받았던 순간’에 대해 조사한 결과,△상사와 동료들로부터 인신공격을 받았을 때가 27.9%로 1위에 올랐다.이러한 경우는 여성 직장인 29.1%, 남성 직장인 26.0%로 여성들의 경우가 더 많았다.

다음으로 △인센티브나 연봉 인상에서 나만 제외됐을 때가 17.4%로 많았으며,이는 남성 직장인(21.5%)들이 여성 직장인(14.7%)에 비해 6.8%P나 높았다.

이 외에도 △직장 내 왕따,내 뒷담화를 하는 것을 들었을 때 16.9% △나홀로 야근할 때 16.0%△여기저기 눈치 본다고 남은 휴가가 잔뜩 일 때와 △점심 같이 먹을 사람이 없어 김밥으로 때울 때가 각각 7.5%등의 순이었다.

실제,이들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잡코리아 TV CF에 등장했던 ‘회사에서 겪는 다양한 스트레스 상황 별 6가지 치료약’을 제시하고,현재 가장 필요한 처방약에 대해 질문한 결과 △흐리멍텅한 연봉협상으로 앞날이 침침할 때 필요한 밝은 미래 안약을 선택한 비율이 29.1%로 가장 많았다.

2위에는 △인신공격으로 인한 마음의 상처에 바르는 뒤끝작렬 연고가 23.5%로 올랐고, 3위는 △상사의 지나친 감시로 인한 어깨통증에 좋은 눈치결림파스(16.7%)가 올랐다.

이 외에도 △주말근무,야근으로 인한 속쓰림에 탁월한 야근-포스(14.3%)△떨어지지 않는 상사독감에 마시는 드링크제 잡콜(11.6%) △철야 회식 피로에 상사피로물질 바이로민(4.8%)순이었다.

이 외에도 직장 후배를 볼 때 많이 나타나는 증상에 대해서는(*복수응답)△답답증이 50.0%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화병 44.6% △울컥 24.7% △두통 8.4%△토나옴 6.9% △먹먹함 6.1% △멘붕 5.9%등의 증상이 있었다.

반면,직장 상사를 볼 때 나타나는 증상에 대해서는 △소화불량이 44.2%로 1위에 꼽혔으며,△멘붕 26.0% △갈등 18.9% △두근거림 17.5%△우울 16.0% △식은땀 15.7% △구토 14.0%△급성 다크써클13.2% 등의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직장 내 나를 가장 열받게 만드는 직장 내 성분’에 대해서는 △자아도취,잔소리 무능력한 이대리가 33.4%로 가장 높았으며,△입사이래 일하는 모습을 보지 못한 김과장 23.5% △너네 별로 돌아가라,외계인 신입사원 OO씨 11.9% △살아 계시나?어디 계시나? 존재감 없는 박차장 10.1% △법인카드가 개인카드인 줄 아시는 정이사 9.6% △회식 때만 깨어나는 최부장 6.3%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개요
잡코리아는 세계 최대 온라인 리쿠리트 사이트인 몬스트닷컴과 함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서 기업에게는 글로벌 인재 확보의 기회를, 구직자들에게는 글로벌 기업으로의 취업과 세계 시장 진출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웹사이트: http://www.jobkorea.co.kr

언론 연락처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변지성 팀장
02-3466-520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