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파타고니아와 협력한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기 ‘IFA 2022’서 공개

뉴스 제공삼성전자 (코스피 005930)
2022-08-28 14:12
삼성전자·파타고니아·오션 와이즈가 협력한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기가 IFA 2022서 공개됐다
삼성전자·파타고니아·오션 와이즈가 협력한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기가 IFA 2022서 공개됐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28일 -- 삼성전자가 9월 2일부터 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22’에서 글로벌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인 ‘파타고니아(Patagonia)’, 해양 보호 비영리 연구기관 ‘오션 와이즈(Ocean Wise)’와 협력한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기를 공개한다.
 
삼성전자와 파타고니아는 2021년 7월 해양 환경 보호라는 공동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협력을 시작했으며, 해양 미세 플라스틱의 약 35%가 세탁 시 합성 섬유에서 배출된다는 점에 주목했다.
 
삼성전자와 파타고니아는 삼성의 독자적인 ‘에코 버블(EcoBubble)’ 기술을 활용해 세탁 시 의류에서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 발생량을 최대54% 저감하는 세탁 코스를 공동 개발했다. 해당 코스는 오션와이즈의 테스트를 거쳤다.[1]
 
에코 버블 기술은 세제를 녹여 만든 풍부한 거품이 세탁물에 빠르게 스며들어 오염을 깨끗하게 제거해주기 때문에 미세 플라스틱 발생의 주요 원인이 되는 옷감의 마찰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에코 버블은 찬물에서도 빠르고 깨끗한 빨래가 가능해 에너지 사용량을 70%까지 절약해준다.[2]

삼성전자는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 코스를 적용한 ‘비스포크 AI’ 세탁기를 10월 중 유럽 시장에 출시하고 추후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3]
 
이 제품은 에너지 소비효율 최고 등급인 A등급보다 전력 사용량을 10% 더 줄이고, 삼성전자의 친환경 기술이 대거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기존 유럽에서 출시한 와이파이(Wi-Fi) 탑재 세탁기에 대해서도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 코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연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달 유럽에서 ‘비스포크 AI 세탁기·건조기’를 출시했다. 이 제품들은 △세탁물 무게와 오염도에 따라 알아서 편리하게 세제와 유연제를 넣어주는 ‘세제자동투입’ △세탁물에 따라 최적화된 코스를 제안하는 ‘AI 맞춤 세탁’과 ‘인버터 히트 펌프 저온제습’ 기능이 적용돼 뛰어난 세탁 성능뿐만 아니라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해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해양 오염의 주된 요인인 미세 플라스틱 배출 저감의 중요성도 점차 강조된다”면서 “파타고니아와의 협업을 계기로 해양 보호를 위한 제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맷 드와이어(Matt Dwyer) 파타고니아 제품 기술 혁신 부사장은 “이번 기술 개발을 계기로 향후 마이크로 필터를 활용한 미세 플라스틱 저감이 산업계 표준으로 자리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 100% 폴리에스터 소재의 후드, 2kg 부하 조건에서 WW9400B 미세플라스틱 신규 코스와 기존 WW4000T의 Synthetics(합성섬유) 코스를 비교한 결과로 실제 사용 환경에 따라 성능이 달라질 수 있다.
[2] IEC 60456-2010에 따라 4kg 부하 조건에서 WF80F5E5U4W 찬물 슈퍼 에코 워시와 WF0702WKU 면 40°C 세탁 결과를 비교한 결과로 실제 사용 환경에 따라 성능이 달라질 수 있다.
[3] ‘비스포크 AI’는 유럽시장에 판매하는 Bespoke AI™ Washer and Dryer 세탁기 명칭이다.

웹사이트: http://www.samsung.com/sec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조서희
02-2255-8518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