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상생 배달 앱 ‘땡겨요’ 회원 수 100만 돌파 배달 앱 시장에 새 패러다임 제시

신한은행 ‘땡겨요’ 배달앱 메이저 3사에 도전하는 강력한 4위 사업자로 성장

입점 수수료와 광고비 무료, 업계 최저 수준 중개 수수료율 2% 적용

선정산 서비스까지 무료로 제공해 ‘상생 배달 앱’ 실현

뉴스 제공신한은행
2022-09-15 10:56
신한은행의 상생 배달 앱 ‘땡겨요’ 회원 수가 100만명을 돌파했다
신한은행의 상생 배달 앱 ‘땡겨요’ 회원 수가 100만명을 돌파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15일 --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올 1월 금융권 최초의 배달 앱 ‘땡겨요’ 출시 8개월 만에 회원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1월 처음 선보인 땡겨요는 ‘너도 살고 나도 사는 우리동네 배달 앱’을 슬로건으로 이용자인 고객과 가맹점인 소상공인 그리고 배달 라이더까지, 플랫폼 참여자 모두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상생 배달 앱이다.

땡겨요 회원 수는 지난 1월 말 1만8000명에서 100만명(9월9일 기준)으로 54배 성장했고, 모바일 인덱스에서 제공한 월간 이용자 수(MAU)는 59만명(8월 말 기준)으로 6월 대비 4배 증가해 현재 배달 앱 가운데 월간 이용자수 4위인 ‘배달특급’을 넘어 배달앱 역사상 유례없는 성장을 기록해 올해 연간 목표인 회원 수 120만명 돌파도 9월 중 조기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땡겨요의 주요 성장 요인은 △금융 서비스와의 연계 △서울사랑상품권 결제 서비스 △땡겨요 입점 가맹점 혜택 △땡겨요 회원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 진행 등이다.

땡겨요는 배달 앱과 금융이 만나 다양한 금융 상품을 출시해 배달 라이더 대출(20억원), 땡겨요 전용 카드(1300좌), 땡겨요 적금(85억원) 등 플랫폼 참여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 땡겨요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제로배달유니온에 가입해 고객이 ‘서울사랑상품권’을 7~15%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하고 땡겨요 쿠폰 할인까지 더해 결제하면 다른 업체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7월 21일부터 신한 쏠(SOL)을 통해 구매할 수 있는 ‘e서울사랑상품권 활성화’를 위한 이벤트를 시행해 6만건(9억4000만원, 9월13일 기준)의 판매 실적을 달성, 서울시 공공배달 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특히 광진구와 별도 업무 협약을 체결해 ‘광진땡겨요상품권’을 발행하고 있으며, 월 초 조기 소진되는 수요를 반영해 9월부터 매월 2억원 한도(기존 1억원)로 증액 발행해 광진구 공공배달 앱으로 자리 잡고 있다.

가맹점에는 입점 수수료, 광고비를 받지 않는 것으로 혜택을 시작해 업계 최저 수준의 중개 수수료율 2%를 적용하는 등 소상공인의 부담을 최소화했고, 땡겨요 고객에게는 회원 가입 쿠폰과 브랜드 할인 쿠폰을 중복으로 사용할 수 있어 할인된 가격으로 배달 주문이 가능하다.

신한은행은 앞으로 서비스 지역을 서울, 부산, 부천 지역에서 2023년 안에 전국으로 확대해 많은 고객에게 땡겨요의 이로운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담당자는 “이번 회원수 100만명 돌파는 땡겨요 출시 8개월 만에 엔데믹, 레드오션 등 경쟁사가 독점하는 배달 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한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서비스 제공과 함께 약자와의 동행, 상생의 배달 서비스를 선도하는 땡겨요가 되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shinhan.com

연락처

신한은행
홍보부
강현우 팀장
02-2151-3321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신한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