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컬처, 북한 이탈주민과 함께하는 1차 문화나눔답사 성료

남과 북이 하나 되는 통일을 위한 작지만 큰 소통
월 2회 총 12회의 기획 행사… 2회 차는 5월 26일 토요일 종묘와 익선동 일대에서

2018-05-24 14:30
  • 북한 이탈주민과 함께 한 서울 미래유산 답사

    북한 이탈주민과 함께 한 서울 미래유산 답사

  • 답사 도중 간식으로 먹은 북한 음식

    답사 도중 간식으로 먹은 북한 음식

  • 북한 이탈주민과 함께 한 서울 미래유산 답사

    북한 이탈주민과 함께 한 서울 미래유산 답사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5월 24일 -- 서울시와 미래유산이 후원하고 센트컬처(SentCulture)가 주관하는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문화나눔 답사가 19일 이화마을과 낙산공원에서 진행됐다.

이 행사는 북한이탈주민들이 남한에 안정적으로 빨리 정착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외롭고 소외된 마음을 위로하며, 우리는 한민족이라는 마음을 나누기 위해 사회적 기업인 센트컬처에 의해 기획되었다.

“북한이탈주민들과 함께 하는 것이니 조금 여유 있는 마음으로 참가하시고, 서로 소통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라는 손안나 서울미래유산 해설사의 당부로 답사가 시작되었다.

미래유산이란 서울사람들이 근·현대를 살아오면서 함께 만들어 온 공통의 기억 또는 감성으로 과거부터 물려받은 가치를 바탕으로 미래세대에 의한 새로운 변화를 수용할 여지가 있는 유·무형의 문화자산을 일컫는다.

1956년부터 자리를 지켜온 학림다방을 시작으로 흥사단, 대학로에 많은 소극장이 만들어지는 계기가 되었던 구 샘터사옥의 파랑새 극장, 아르코 미술관, 아르코 예술극장, 서울대학교가 대학로에 있던 시절에는 대학 본관이었지만 지금은 예술인들이 마음껏 창작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변신한 예술가의 집을 둘러보고 쇳대 박물관에 도착하였다.

대부분의 탈북민이 대학로에 처음 나왔다고 하였다. 남한에서의 삶은 북한에서의 삶과는 전혀 다른 삶이기에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며 살아남기 위해서는 이런 작은 여유조차도 사치인 것이 현실이다.

답사에 참여한 한 탈북민은 문화는 체제의 차이보다는 한 민족이라는 동질성을 우선으로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문화나눔답사를 통해 분단되어 살아 온 남북한이 서로의 문화 차이를 극복하고 나아가 함께 손잡고 우리의 통일을 한걸음 더 앞당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3년 전 인천에서 배를 타고 중국 단동에서 압록강을 따라 백두산 천지까지 다녀온 적이 있다는 LG전자 김선규 전문위원과 이규영 책임은 “작은 소통이지만 무엇인가 자주 하다 보면 문화적인 부분이 우리가 염원하는 남북 관계의 큰 소통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만남과 소통을 시도하는 센트컬처가 큰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자주 배우러 나와야겠다”고 말했다.

이 날 간식은 북한 음식인 ‘인조고기밥과 찹쌀 꽈배기’였다. 센트컬처 김기도 대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북한음식을 나누어 먹으면 서로의 마음을 나눌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서 간식을 준비했다. 그냥 대화를 나누려면 처음 만난 사람들끼리 어색하다. 하지만 음식을 먹는 동안에는 자연스럽게 어떤 음식인지 언제 먹는지 이런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을 것 같아서 간식을 준비한다”고 말했다.

음식은 두루EDS(대표 배현철)가 후원하고 탈북민이 직접 만들어서 아침에 공수 해 온다. 음식을 나누는 일도, 음식에 대한 설명도 탈북민이 한다. 자연스럽게 질문과 답이 오가며 서로가 소통하는 시간이 되었다.

남과 북이 하나 되는 문화나눔답사는 한 달에 2번 총 12회의 기획 행사로 2회 차는 5월 26일 토요일 종묘와 익선동 일대에서, 3회 차는 6월 16일 정동에서 이루어진다. 문의는 전화 혹은 이메일로 하면 된다.

에스이엔티소프트 개요

에스이앤티소프트는 2012년에 취약계층 청년의 SW테스팅 분야 일자리 창출과 자립능력 향상을 위해 설립되었다. 취약계층 교육/고용을 통한 기회 창출과 지속적인 성장 노력의 결과 그 가능성과 고객의 신뢰를 인정받아 2016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되었다. 앞으로도 신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여 고객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와 기회를 창출하고 사회적 가치를 연결하고자 한다. 에스이앤티소프트는 자립의지를 가진 취약계층 청년들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으로 문화와 교육의 장 마련을 통해 자립의지의 씨앗을 심고 취업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사회정착의 ‘이음매’ 역할을 하고자 한다.

웹사이트: http://sentculture.com

언론 연락처

Sent Culture
문화사업팀
이정란
02-855-3394
이메일 보내기

참가문의
02-855-339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