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이집트 피라미드에서 출토된 완두콩 증식에 성공

2007-11-05 14:45
포천--(뉴스와이어)--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박종서)은 고대 이집트 피라미드 속에서 출토된 완두콩 종자를 싹 틔워 증식하는데 성공했다.

국립수목원 산림자원보존과 박광우과장은 기원전 1,300여년 투탕카멘 왕국시대 완두콩의 재생은 고대 완두콩 원종의 유전자원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으며, 향후 신품종 육성과 고대 식용식물연구 및 역사 교육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국립수목원 산림자원보존과 박광우과장팀은 기원전 1,300여년 고대 이집트시대 피라미드 투탕카멘 왕묘에서 출토된 완두콩을 대량으로 증식하는데 성공하였다. 2006년 유용식물자원탐사 사업의 일환으로 확보한 종자 5립을 현재 식물체 200개체와 종자 1,500립으로 증식하였다.

이 투탕카멘 국왕묘의 완두콩 특징은 현재 농가에서 재배하고 있는 콩 꼬투리가 푸른색인 것과 달리 진한 보라색인 점이 다르다.

이번 고대(古代) 완두콩의 재생(再生)의 의의는 고대 완두콩 원종(原種)의 유전자원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으며, 향후 신품종 육성과 고대 식용식물 자원연구 및 고대역사 교육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국립수목원에서 11월 5일부터 전시온실에서 일반인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직접 꽃과 열매, 잎 등 고대 이집트시대의 완두콩을 관람할 수 있다.

완두콩 역사는 유럽에서 기원전 7,000여년 경 스위스, 오스트리아, 유고슬라비아 신석기 유적에서 발굴되었으며, 그 후 로마시대에도 완두재배 기록이 확인되었다. 아시아에서 6~8세기 중국 수나라 시대에 재배된 기록이 있다. 본격적인 완두의 식용으로 재배된 역사는 15세기 영국 튜더(Tudor)왕조 시대부터라고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는 1972년 미국으로부터 도입하여 시험재배를 거쳐 1976년에 농가에 보급되어 재배하기 시작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 개요
국립수목원은 1997년 정부 대책으로 수립된 광릉숲 보전대책의 성과 있는 추진을 위해 1999년 5월 24일 임업연구원 중부임업시험장으로부터 독립해 신설된 국내 최고의 산림생물종 연구기관으로 식물과 생태계에 대한 다양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국립수목원은 산림식물의 조사·수집·증식·보존, 산림생물표본의 수집·분류·제작 및 보관의 업무를 하고 있으며, 국내외 수목원 간 교류 협력 및 유용식물의 탐색 확보, 산림식물자원의 정보 등록 및 유출입 관리, 산림에 대한 국민 교육 및 홍보와 광릉숲의 보존을 임무로 한다. 이를 위해 국가식물자원 관리시스템 구축, 식물보존센터 설치 운영, 전문수목원의 기능 보완 및 확대 조성, 국내외 유용식물의 탐색 확보, 산림생물표본관의 건립, 국민 교육 및 홍보 확대, 수목원 전문 도서관 설치, 광릉숲의 생태계 보전 관리업무에 주력하고 있으며, 또한 우리나라 산림생물 주권확보 등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na.go.kr

연락처

국립수목원 산림자원보존과 박광우 과장 031-540-1051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산림청 국립수목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