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해상교통관제(VTS) 시스템이 대폭 확충

2008-02-24 10:50

서울--(뉴스와이어) 2008년 02월 24일 -- 해양사고 예방과 효율적인 항만운영 지원을 위한 해상교통관제(VTS : Vessel Traffic Service) 시설이 대폭 확충된다.

해양수산부는 지속적인 해상교통량 증가와 해상대교 및 신항만 건설 등에 따른 해상교통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하고자 해상교통관제 시스템 및 시설확충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의「2008 해상교통관제 시스템 설치·운영계획」에 따르면 ▲ 선박통항 안전관리를 위한 항만 및 연안해역 VTS 시스템 확충, ▲ VTS 관리·운영 역량 강화, ▲ 관제사 능력배양 전문 교육프로그램 실시 등 3개 분야의 20개 사업에 올해 75억원이 집중 투자된다.

특히 올해는 신항만 건설 등 해상교통 여건 변화와 노후된 시설장비 개량을 위해 부산, 인천, 울산, 군산 등 8개항만에 VTS 시설장비 확충 및 군산-목포권 VTS 광역화 사업에 중점 투자 할 계획이다.

또한, VTS 업무능률 향상을 위한 종합정보관리프로그램 개발, 관제사 역량강화 및 전문 관제인력 양성을 위한 전문교육·훈련 등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병수 해양수산부 항행안전정보팀장은 “올해의 VTS 투자·운영 계획은 무엇보다 대형선박에 의한 해양사고 예방에 가장 큰 목표를 두고 추진되고 있으며, VTS 시설 확충 및 관제사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해양에서의 선박통항안전과 해운물류 효율성 강화에 많은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 개요
대한민국 해양의 개발·이용·보존 정책 등을 관장하는 중앙행정기관이다. 1996년 8월 여러 부처에 분산된 해양 관련 업무를 통합하여 신설되었다. 2008년 국토해양부가 신설되면서 폐지되었다가 2013년 3월 다시 설치되었다.

웹사이트: http://www.mof.go.kr/

언론 연락처

해양수산부 안전관리관실 항행안전정보팀장 김병수 02-3674-6335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