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 원자력분야 협력업체 맞춤교육 실시

뉴스 제공
한국전력기술 코스피 052690
2009-08-26 14:33
용인--(뉴스와이어)--한국전력기술(KOPEC, 사장 안승규)이 협력업체들의 설계기술력 향상을 위한 맞춤교육을 제공한다. 한국전력기술은 26일부터 내달 25일까지 한달 동안 용인 본사에서 원자력분야 협력회사 직원 190여명을 대상으로 ‘협력업체 역량강화를 위한 맞춤교육’을 실시하고 원자력발전소 설계 관련 전문지식과 노하우를 대거 전수한다고 밝혔다.

한국전력기술은 세계적인 원자력 르네상스를 맞아 국내외 원자력 사업 수행을 위한 기술인력 수요 증가에 대비하여 연관 분야 중소협력업체들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한국전력기술과 함께 국내외 주요 원자력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협력업체들의 기술력을 제고하여 설계품질을 확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실시된다.

이번 협력업체 맞춤교육은 전기, 계측, 배관, 기계, 원자력, 토목, 건축 기술분야 및 품질보증/협력업체 하도급 관리시스템(WIPIMS) 등 8개 분야 59개 과목으로 진행되며, 각 과목은 참가 협력업체들의 기술업무에 필요한 최적의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또한 각 분야 설계전문가들의 강의식 교육과 함께 컴퓨터 실습, 발전소 현장 견학을 실시하고, 교육 참가자 중 성적 우수자에게는 포상을 수여하여 교육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전력기술은 이번 교육을 시행하기 위해 관련 77개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교육프로그램 참여여부에 대한 사전조사를 실시하였는데, 총 41개 업체에서 199명의 직원들이 교육을 희망하였다. 지난해 14개 업체 51명이 참여했던 것에 비하면 교육 참여희망자가 대폭 증가한 것이다. 이는 한국전력기술이 실시하고 있는 협력업체 지원 기술교육이 업체들의 실질적 기술향상에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해주는 결과이다. 또한 한국전력기술은 희망교육과목과 방법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함께 진행하여 이를 교육계획에 반영함으로써 참여자들이 원하는 ‘맞춤형 교육’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한국전력기술 원자력본부장 강선구 전무는 이날 개강식에 참석하여 참가자 들을 격려했다. 강 전무는 이 자리에서 “한국전력기술과 협력사가 함께 기술력을 확보하고 국내외 원전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국전력기술은 매년 협력업체 선정평가를 진행하여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 보다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현재 한국전력기술과 상생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협력업체는 설계 및 공사부문 총 216개사 이다. 한국전력기술은 협력사로 선정된 업체들에 보유기술 이전과 기술교육, 자문서비스 제공과 같은 기술지원과 함께 공동 사업개발 및 과제수행을 통한 사업화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국전력기술은 기술경쟁력 강화와 설계품질 제고를 통한 상호 win-win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협력업체 기술교육에 큰 힘을 쏟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원자로 설계분야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한 출장 기술교육, 화력분야 협력업체 직원 전산교육, 협력업체 재직자 직업훈련 등 한국전력기술의 다양한 기술교육에 참가한 협력업체 직원이 39개 업체 93명에 이른다. 한국전력기술은 앞으로도 협력업체 지원을 위한 맞춤형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회사와 협력업체간의 실질적인 상생협력 기반을 조성하고 이를 발판으로 ‘함께하는 지속성장’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www.kopec.co.kr

연락처

한국전력기술 마케팅처 홍보팀
이은주
031-289-416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전력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