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여수세계박람회 설 귀성객에 알린다

뉴스 제공
전라남도청
2012-01-20 15:21
무안--(뉴스와이어)--전라남도가 설을 맞아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과 도민 등을 대상으로 2012여수세계박람회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집중 홍보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설 명절을 전후해 전남도내 교통 요충지 육교 5개소와 전남·북 지역 주요 고속도로 톨게이트 15개소에 여수박람회 홍보현수막을 설치했고 28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홍보리플릿을 배부한다.

또한 귀성객이 가장 많이 집중되는 21일 광주터미널, 광주역 등에서 귀성객을 대상으로 ‘여니·수니와 함께하는 고향 가는 길’ 이벤트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에 참여하는 귀성객들에게는 박람회 홍보기념품을 증정하고 박람회 마스코트인 여니, 수니와 함께 즉석사진 촬영 등 이색적인 행사를 통해 소중한 추억도 제공하고 박람회에 대한 관심을 갖고 많이 관람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고영윤 전남도 여수박람회지원관은 “개최 100여일을 앞두고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3대 축제인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경제적효과와 전남의 해양가치를 널리 알려나갈 것”이라며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과 도민들에게 올해 국내에서 개최되는 가장 큰 국제행사인 여수박람회를 가족과 친지, 직장 동료들에게 널리 홍보하고 박람회 입장권 구매에 앞장서줄 것을 당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도로공사 호남지역본부는 2012여수세계박람회 성공 개최를 위한 홍보 일환으로 광주, 전남·북 28개 전 고속도로 휴게소에 대형 현수막을 자체 제작해 내거는 등 전남도와 적극적인 업무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박정석 한국도로공사 호남지역본부 고객팀장은 “박람회 개최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고속도로를 통해 박람회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보다 빠르고 안전하며 쾌적하게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세계박람회는 5월 12일부터 8월 12일까지 여수 신항 일대에서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을 주제로 열린다. CNN, 론리플래닛 등이 올해 꼭 가봐야 할 여행지로 여수세계박람회를 선정한 바 있으며 대전엑스포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세계박람회다.

세계 최초의 바다 위 전시관인 주제관, 106개 국가가 참가하는 국제관 등 21개 전시관과 각종 체험시설, 국내 최대 아쿠아리움 등을 통해 ‘바다’와 관련된 전시를 선보인다. 1일 90여 회(총 8천여회) 문화예술공연과 세계에서 가장 큰 소리를 내는 파이프오르간 ‘스카이타워’, 첨단 해양문화예술관인 ‘엑스포디지털갤러리’ 등도 볼 수 있다. 입장권은 홈페이지(www.expo2012.kr)에서 4월 말까지 5%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전라남도청 개요
전라남도청은 200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이낙연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전남도는 동북아 물류·관광·미래산업 선도지역을 만들어 가겠다는 비전을 삼고있다.

웹사이트: http://www.jeonnam.go.kr

연락처

전라남도 여수박람회지원관실
061-286-2420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전라남도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