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엑스포 ‘프리 오프닝 행사(시범운영)’, 참가신청 및 관람 문의 쇄도

2012-04-05 09:21
여수--(뉴스와이어)--오는 5월 5일(토) 열리는 여수엑스포 ‘프리 오프닝 행사(시범운영)’열기가 뜨겁다.

여수엑스포 조직위원회(위원장 강동석, 이하 조직위)는 지난 1일(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프리 오프닝 행사’에 지금까지 6만 명 이상의 신청자가 응모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5월 4일까지 시범운영 관람객을 모집할 계획이었으나 접수 시작 3일 만에 6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응모하면서 이런 추세를 미루어볼 때 4월 중순 이전에 조기 마감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듯 ‘프리 오프닝 행사’가 시작된 지난 1일(일) 오전 참가신청 인터넷 페이지에 1만 명 이상의 순간 접속자가 몰리면서 서버가 다운되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프리 오프닝 행사’는 공식 개장 1주일 전인 5월 5일(토) 어린이날에 박람회를 미리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행사다.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3,000원의 특별입장료(유니세프 기부금)만 내면 참가신청 할 수 있으며, 11만 명을 선착순으로 선발, 박람회의 전시관 및 문화 예술 공연을 무료로 관람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단 일부 국제관 및 기업관 은 콘텐츠 사전 비공개 방침에 따라 관람이 제한될 수 있다.

‘프리 오프닝 행사’에 참여한 어린이 관람객들에게는 어린이날을 맞아 선착순으로 소정의 기념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프리 오프닝 행사를 통해 모인 입장료 수익금은 전액 유니세프에 기부돼 전 세계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의 복지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벤트 응모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조직위 홈페이지(www.expo2012.kr)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여수엑스포는 올해 5월 12일부터 8월 12일까지 여수 신항 일대에서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을 주제로 열린다. CNN, 론리플래닛 등이 올해 꼭 가봐야할 여행지로 여수엑스포를 선정한 바 있으며, 대전엑스포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세계박람회다. 세계 최초의 바다 위 전시관인 주제관, 105개 국가가 참가하는 국제관, 국내 최대 아쿠아리움 등 80개 특화·전시시설을 통해 ‘바다’와 관련된 전시를 선보이며, 1일 90여 회(총 8,000여 회) 문화예술공연과 세계에서 가장 큰 소리를 내는 파이프오르간 ‘스카이타워’, 첨단 해양문화예술관인 ‘엑스포디지털갤러리’ 등도 볼 수 있다. 입장권은 홈페이지(www.expo2012.kr)에서 4월 말까지 5%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입장권 한 장으로 박람회장 내 모든 전시와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expo2012.kr

연락처

2012 여수세계박람회조직위원회 공보과
차지혜
061-659-2343(직)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2012 여수세계박람회조직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