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원회, 숙박요금 안정화 및 숙박안내 체계 구축 등 주제로 간담회 개최

2012-04-05 16:41
여수--(뉴스와이어)--여수세계박람회의 성공개최를 다짐하고, 관람객에 대한 숙박편의 제공을 위해 부산, 광주, 전남, 전북, 경남의 33개 지자체가 한자리에 모였다.

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강동석, 이하 조직위)는 5일(목) 여수 엠블호텔에서 박람회장 인근 33개 지자체 관광·숙박 담당과장 및 담당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숙박요금 안정화 및 숙박안내 체계 구축 등을 주제로 간담회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관람객 수용태세 개선, 숙박안내 체계 구축, 숙박요금 안정화 대책 추진 등에 대한 여수시, 순천시, 광양시, 남해군 등의 우수사례 발표에 이어 최근 현안이 되고 있는 숙박요금 안정화 및 관람객 숙박예약·안내 서비스 제공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특히 지역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박람회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과도한 숙박요금 인상과 예약 기피 등에 대해서는 조직위와 지자체가 공동으로 강력히 대처하고, 여수시를 비롯한 인근 지자체에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한다. 또 지자체 차원에서 강력한 행정지도와 단속도 추진키로 했다.

지자체별로 시민단체와 숙박업협회 등의 협조를 받아 숙박 요금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숙박업주 간담회를 통해 자발적인 숙박요금 인상 자제를 유도하는 등 숙박요금 안정화 대책을 적극 추진하고 관람객이 숙박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숙박안내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조직위 조윤구 관광숙박부장은 “숙박요금 안정화와 신속하고 체계적인 숙박안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인접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조직위에서도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해 숙박요금 안정화와 관람객에 대한 숙박안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그 동안 조직위에서는 숙박요금 안정화를 위해 조직위, 지자체여수세무서, 공정위, 숙박업여수지회, 여수관광호텔협회, 여수YWCA 등으로 관계기관·단체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숙박요금 인상 억제 방안, 엑스포 지정업소 숙박요금 공시제 시행, 관광·숙박·요식협회 관계자 워크숍, 숙박업주와의 간담회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왔다.

여수엑스포는 올해 5월 12일부터 8월 12일까지 여수 신항 일대에서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을 주제로 열린다. CNN, 론리플래닛 등이 올해 꼭 가봐야할 여행지로 여수엑스포를 선정한 바 있으며, 대전엑스포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세계박람회다. 세계 최초의 바다 위 전시관인 주제관, 105개 국가가 참가하는 국제관, 국내 최대 아쿠아리움 등 80개 특화·전시시설을 통해 ‘바다’와 관련된 전시를 선보이며, 1일 90여 회(총 8,000여 회) 문화예술공연과 세계에서 가장 큰 소리를 내는 파이프오르간 ‘스카이타워’, 첨단 해양문화예술관인 ‘엑스포디지털갤러리’ 등도 볼 수 있다. 입장권은 홈페이지(www.expo2012.kr)에서 4월 말까지 5%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입장권 한 장으로 박람회장 내 모든 전시와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expo2012.kr

연락처

2012 여수세계박람회조직위원회 공보과
차지혜
061-659-2343(직)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2012 여수세계박람회조직위원회